YTN

靑 "G11 성사되면 세계 리더"...방역 넘어 외교 선도국 기대

실시간 주요뉴스

정치

靑 "G11 성사되면 세계 리더"...방역 넘어 외교 선도국 기대

2020년 06월 02일 19시 37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앵커]
청와대는 트럼프 대통령이 G11(일레븐) 체제를 거론하며 우리나라를 초대한 것에 대해 세계 질서를 이끄는 리더가 된다는 의미라고 평가했습니다.

중국이 반발할 수 있다는 우려에는 가능성을 일축하면서, 외교 선도국으로서 역할을 확대하겠다는 기대를 표현했습니다.

차정윤 기자입니다.

[기자]
코로나19 국제 공조를 위한 G20과 아세안+3 화상 정상회의를 이끌고, WHO 보건총회 기조연설까지 나선 문재인 대통령.

이번에는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전화를 걸어 주요 11개국, G11 가입을 제안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G7의 낡은 체제가 국제 정세를 반영 못 한다면서 G11이나 G12 체제로 확대하는 방안에 대한 문 대통령의 생각을 물었습니다.

문 대통령은 기꺼이 응하겠다며 방역과 경제 양면에서 한국의 역할을 하겠다고 답했습니다.

[강민석 / 청와대 대변인 : G7 체제의 전환에 공감하며 트럼프 대통령이 한국과 호주, 인도, 러시아 등 4개국을 초청한 것은 적절한 조치였다고 답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이 제안한 G11은 기존 주요 7개국에 우리나라와 호주, 러시아와 인도까지 포함하는 회의체로 중국은 빠져있습니다.

최근 홍콩 국가보안법 문제와 코로나19 확산 책임 문제로 미·중 갈등이 심화하면서 우리 입장이 곤란해질 수 있다는 관측도 있었지만, 문 대통령은 주저 없이 수락한 겁니다.

G11 가입이 성사된다면 우리가 코로나 19 방역뿐만 아니라 세계 질서를 이끄는 선도 국가가 되는 기회라는 인식에섭니다.

[강민석 / 청와대 대변인 : 우리나라가 세계의 질서를 이끄는 리더 국가 중 하나가 된다는 의미입니다. 우리나라의 국격 상승과 국익에 큰 도움이 될 것입니다.]

연내 시진핑 주석의 방한 추진에 악영향이 있을 거라는 우려에 대해서도 청와대는 중국이 반발하지 않을 것으로 보고 있다며, 실제로도 반발은 없다고 설명했습니다.

미국과 중국 사이 전략적 모호성을 유지하며 줄타기 외교를 하기보다는 우리의 전략적 가치가 상승한 만큼 국제사회에서 적극적 역할 하겠다는 자세로 분석됩니다.

다만, 실제 G11 정상회의의 성사 여부는 아직 장담할 수 없습니다.

11월 대선을 앞둔 트럼프 대통령의 갑작스러운 제안인 데다, 우리 정부에 대한 일본의 견제 등 기존 G7 국가의 입장도 변수입니다.

문 대통령은 G11 출범을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이정표로 표현했습니다.

G11이 성사된다면 미·중 갈등을 키우는 회의체가 아닌 갈등을 풀어내는 적극적인 중재자 역할도 하겠다는 의지도 읽힙니다.

YTN 차정윤[jycha@ytn.co.kr]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