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문 대통령 "진실 고백하면 용서 길 열린다...오월 정신은 모두의 것"

실시간 주요뉴스

정치

문 대통령 "진실 고백하면 용서 길 열린다...오월 정신은 모두의 것"

2020년 05월 18일 22시 18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문 대통령, 취임 후 세 번째 5·18 기념식 참석
1980년 5월 남편을 잃은 부인 사연 듣고 위로
"발포 명령자 등 국가폭력 진상 반드시 규명해야"
[앵커]
제40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한 문재인 대통령은 5·18 당시 국가폭력의 진상은 반드시 규명돼야 한다면서 당사자들의 진실 고백을 촉구했습니다.

우리 모두의 것인 오월 정신은 미래 세대에도 용기의 원천으로 이어져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신호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취임 후 세 번째로 참석한 5·18 기념식은 옛 전남도청 앞 광장에서 열렸습니다.

40년 전 그 날 남편을 잃고 삼 남매를 키워낸 아내의 사연을 듣고

[최정희 / 5·18 민주화운동 희생자 고 임은택 님 아내 : 교도소에서 시신이 된 당신을 만났습니다.
이 억울한 마음을 세상 천지에 누가 알까요.]

자리에서 일어나 손을 잡고 위로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기념사에서 80년 5월 발포 명령자를 찾고 계엄군의 민간인 학살, 헬기 사격의 진실 등 국가폭력의 진상을 반드시 밝혀야 한다며 진상규명위 활동에 힘을 실었습니다.

[문재인 / 대통령 : 처벌이 목적이 아닙니다. 역사를 올바로 기록하는 일입니다. 이제라도 용기를 내어 진실을 고백한다면 오히려 용서와 화해의 길이 열릴 것입니다.]

전두환 씨를 포함해 신군부 세력을 향한 진실 고백 촉구로 볼 수 있습니다.

개헌이 이뤄지면 헌법 전문에 5·18 민주화운동을 새겨서 누구도 부정할 수 없게 하자고 거듭 강조했습니다.

40년 전 오월 정신이 지금 우리에게 어떤 의미인지도 돌아봤습니다.

5·18을 겪지 않은 세대가 부모가 되고 우리 사회의 주축이 됐지만 미래 세대에도 용기의 원천으로 이어져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문재인 / 대통령 : 그날 광주에 있지 않았던 사람들도 나름의 방식으로 함께 광주를 겪었습니다. 그렇습니다. 오월 정신은 누구의 것도 아닌 우리 모두의 것입니다.]

코로나19와 관련해서도 병상이 부족한 대구에 제일 먼저 광주가 손을 내민 점을 들며, 오월 정신은 우리의 저력이 됐다고 평가했습니다.

경제 민주주의 실현을 살아있는 자들의 과제로 제시한 문 대통령은 '임을 위한 행진곡'을 제창한 뒤 5·18 민주묘지를 방문해 참배했습니다.

YTN 신호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