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확진 11,719명| 완치 10,531명| 사망 273명| 검사 누적 1,005,305명
문 대통령, '지난해 산불 피해' 강릉 찾아 소나무 식수
Posted : 2020-04-05 12:16

동영상시청 도움말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식목일을 맞아, 1년 전 대형 산불 피해를 입었던 강원도 강릉에서 나무를 심었습니다.

문 대통령은 오늘 오전 강원도 강릉시의 재조림 현장에서 지난해 산불 진화에 참여했던 소방관, 마을 주민들과 함께 금강소나무를 심고, 대형 산불도 잡았던 것과 같이 정부와 국민이 힘을 합치면 어떠한 어려움도 이겨낼 수 있다는 점을 강조했습니다.

청와대는 이번 행사에서 산불피해 현장이 다시 푸른 숲으로 뒤덮이는 것처럼 우리의 노력으로 역경을 뛰어넘어 새로운 희망을 만들어갈 수 있다는 것을 보여줬다고 설명했습니다.

앞서 지난해 4월 4일에는 강릉과 동해, 속초와 고성 등 강원도에서 동시에 산불이 발생하여 모두 2,832ha의 산림 피해가 났습니다.

정부는 산불피해 지역 중 자연복원을 제외한 2,576ha 면적에 대해 오는 2022년까지 복구를 완료할 계획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