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확진 11,265명| 완치 10,295명| 사망 269명| 검사 누적 852,876명
문 대통령 "n번방 회원 전원 조사...인간의 삶 파괴"
Posted : 2020-03-23 23:30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성 착취 영상물을 모바일 메신저로 유포한 이른바 'n번방' 사건에 대해 문재인 대통령이 회원 전원을 수사하라고 지시했습니다.

가해자들의 행위는 한 인간의 삶을 파괴하는 잔인한 행위였다고 규정하고 필요하다면 특별조사팀도 꾸리라고 주문했습니다.

차정윤 기자입니다.

[기자]
'n번방' 이용자들의 신상을 공개하라는 청와대 국민청원이 역대 최대를 기록한 가운데 문재인 대통령이 특별 지시를 내렸습니다.

[강민석 / 청와대 대변인 : n번방 회원 전원에 대해 조사할 필요가 있다고 문 대통령은 강조했습니다. 이를 위해 문 대통령은 필요하면 경찰청에 특별조사팀이 강력하게 구축되었으면 한다고 말했습니다.]

운영자뿐 아니라 불법 영상물을 공유하고, 대화방에 가입한 사람들까지 모두 조사 대상입니다.

이번 사건을 인간의 삶을 파괴하는 잔인한 행위로 규정한 문 대통령은 중대 범죄로 분류해 철저히 수사하라고 경찰에 주문했습니다.

아동·청소년에 대한 디지털 성범죄는 더 엄중하게 다루고 처벌도 강화해야 한다는 것이 문 대통령의 인식입니다.

플랫폼을 옮겨가며 악성 진화를 거듭하는 신종 디지털 성범죄 근절 대책도 마련하라고 정부에 지시했습니다.

n번방 회원 가운데 학생들도 포함된 것으로 보인다면서 청소년을 대상으로 한 성 감수성 교육 강화 방안도 준비하라고 당부했습니다.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n번방 용의자와 가입자의 신상을 공개하라는 청원이 여러 개 올라왔는데 일주일도 안 돼서 5백만 명 넘게 참여했습니다.

청원 마감 기간은 다음 달이지만 청와대는 이례적으로 이르면 내일(23일) 공식 답변을 내놓을 계획입니다.

청와대는 익명성에 숨어 처벌받지 않는다는 디지털 성범죄자들의 잘못된 인식을 뿌리 뽑겠다는 문 대통령의 의지가 이번 지시에 담겨있다고 설명했습니다.

YTN 차정윤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