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확진 11,265명| 완치 10,295명| 사망 269명| 검사 누적 852,876명
'코로나 친서' 북미 대화 물꼬 틀까?...김정은 군사행보는 계속
Posted : 2020-03-22 21:45
北 김여정, 두 차례 걸쳐 트럼프 대통령에 감사 표시
’훌륭했던 관계’, ’특별하고도 굳건한 친분 관계’ 강조
’美 과욕 거둬야’ 전제 북미 대화 복귀 가능성 시사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트럼프 대통령이 '코로나19' 방역에 협조하겠다며 북한 김정은 위원장에게 보낸 친서에 북한이 우호적인 반응을 보였습니다.

미국의 태도 변화를 전제로 북미 대화 재개 가능성도 열어뒀는데, 한편 김 위원장은 군사 행보를 이어가고 있습니다.

황혜경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김여정 제1부부장은 담화에서 두 차례에 걸쳐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감사를 전했습니다.

먼저 김정은 위원장이 트럼프 대통령의 따뜻한 친서에 사의를 표했다고 전한 뒤, 김 위원장에게 변함없는 신의를 보낸 트럼프 대통령에게 자신도 충심으로 사의를 표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또 김 위원장과 트럼프 대통령을 '훌륭했던 관계', '특별하고도 굳건한 친분 관계'라고 치켜세우며 우호적 감정을 드러냈습니다.

'미국이 과욕을 거둬야 한다', '두 나라 사이에 공정성이 보장돼야 한다'는 전제를 달기는 했지만, 북미 관계를 위한 대화도 생각해볼 수 있다며 대화 복귀 가능성도 시사했습니다.

특히 트럼프 대통령이 바이러스 방역에 협조할 의향을 표시했다고 밝혀, 향후 '코로나19'를 고리로 양측이 만날 수도 있음을 내비쳤습니다.

[조성렬 / 국가안보전략연구원 자문연구위원 : 기본적으로 북·미관계를 훼손하지 않으면서 친선 관계를 이어가려고 하는 의지가 담겼다고 생각합니다. 트럼프 대통령이 재선될 수도 있기 때문에 거기에 대비해서 수위를 조정하는 것이다….]

다만 김여정은 미국의 대북제재를 겨냥한 듯 자신들은 '악착한 환경' 속에서도 스스로를 지키기 위해 열심히 일하고 있다고 꼬집었습니다.

이를 증명이라도 하듯 김정은 위원장은 올해 들어 벌써 세 번째 미사일 발사를 주관하며 군사 행보를 이어갔습니다.

북한은 김정은 위원장이 지켜보는 가운데 전술유도무기 시범사격을 했다며 '북한판 에이테킴스'로 추정되는 발사체를 공개했습니다.

서해안에서 출발해 동해로 떨어지는 내륙관통발사로 신형 무기에 대한 자신감을 드러낸 가운데, 북한은 시험발사가 아닌 시범사격이라고 밝혀 곧 실전배치에 나설 것임을 시사했습니다.

YTN 황혜경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