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확진 11,590명| 완치 10,467명| 사망 273명| 검사 누적 956,852명
위성정당 미래한국당, 첫 국회 연설...정의·민생당 '보이콧'
Posted : 2020-03-03 23:20
미래한국당 국회연설…정의·민생당 보이콧
위성정당 ’미래한국당’…첫 비교섭단체 대표 연설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미래한국당이 국회에서 첫 비교섭단체 연설에서 나면서 위성정당에 대한 논란이 국회 안에서 본격적으로 불거졌습니다.

정의당과 민생당 등은 위헌 정당의 말은 들을 필요도 없다며 연설을 아예 보이콧 했습니다.

최아영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평소보다 더 썰렁한 분위기 속에 한선교 의원이 본회의장 단상에 올랐습니다.

비례대표용 위성정당인 미래한국당 대표로서 처음으로 비교섭단체 대표 연설에 나선 겁니다.

한 대표는 코로나19 사태를 하나하나 지적하며 대통령의 사과를 요구했습니다.

[한선교 / 미래한국당 대표 : 문재인 대통령에 대한 탄핵 청원이 100만 명을 넘어섰습니다. 사망자 속출, 마스크 대란, 한국인 입국금지 확대 등 국민의 가슴을 후벼 파고 있는데도 사과 한마디 없으니….]

같은 시각 정의당은 미래한국당은 연동형 비례대표제를 무력화하기 위해 미래통합당이 만든 위헌 정당이라며 회의장 의석 대신 바깥을 지켰습니다.

[정의당 의원단 : 국회모독 가짜정당 미래한국당 해산하라 (해산하라)]

민생당 의원들도 한 대표의 연설이 진행되는 동안 본회의장에 들어가지 않는 방식으로 항의의 뜻을 전했습니다.

더불어민주당 역시 일부 의원들이 회의장을 퇴장하며 불편한 기색을 드러냈지만, 정작 당 안팎에서 흘러나오는 비례 정당 창당 얘기에 휩싸인 상황입니다.

현재로썬 민주당이 직접 위성정당을 만들지 않고, 시민사회가 주도하는 비례대표용 연합정당에 동참하는 방안을 유심히 들여다보고 있습니다.

다만 이 방식에 정의당과 민생당 등 진보계열 소수 정당은 불참 의사를 명확히 했습니다.

이렇게 되면 민주당 뜻대로 될 가능성이 크지 않습니다.

[심상정 / 정의당 대표 : 위헌적인 비례 위성정당으로 맞수를 두는 것은 잘못됐고 효과적이지 않다고 말씀드린 겁니다. 위헌적인 위성정당 배에는 몸을 실을 수 없습니다.]

민주당 일부에선 제1당이 어렵다면 정의당 등에 비례대표를 몰아준 뒤 협치를 모색하자는 제안까지 나왔습니다.

하지만 선거법 처리 과정에서 가뜩이나 감정이 상한 민주당이 이를 받아들일 가능성은 현재로선 크지 않아 보입니다.

YTN 최아영[cay24@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