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확진 11,776명| 완치 10,552명| 사망 273명| 검사 누적 1,012,769명
4월 총선 최고 격전지 '낙동강 벨트'
Posted : 2020-01-26 07:18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4월 총선을 앞두고 여야가 승리의 거점으로 꼽는 지역이 바로 부산·울산·경남, 이른바 PK 지역입니다.

민주당은 경남지사를 지낸 김두관 의원을 투입했고, 한국당은 당 해체를 주장한 김세연 의원을 공천관리위원에 파격 영입하며 PK 집중공략에 신호탄을 울렸습니다.

나연수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이해찬 / 더불어민주당 대표(지난 16일) : 문재인 정부 성공과 대한민국의 밝은 미래를 위해서 민주당이 반드시 승리해야 하는 선거라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황교안 / 자유한국당 대표(지난 16일) : 총선에 우리가 반드시 압승해야 합니다. 문재인 정권 심판과 총선 승리, 우리의 단기 목표입니다.]

총선 승리, 즉 원내 1당 지위를 누리려면 국회의원 300석 가운데 130석 정도가 필요합니다.

수도권과 함께 여야의 승부처가 될 곳은 40석을 가진 부산·울산·경남, 이른바 PK 지역.

전통적인 보수 텃밭이지만, 민주당으로서는 고 노무현 전 대통령과 문재인 대통령의 고향이 있는 상징적인 곳입니다.

지난 2018년 지방선거에서는 이 지역 광역 자치단체장을 싹쓸이하며 승리에 쐐기를 박았지만,

지난해 조국 정국 등을 거치며 PK 민심이 확연히 돌아섰다는 게 고민입니다.

결국, 당의 거듭된 요청 끝에 경남지사를 지낸 김두관 의원이 현 지역구인 '경기 김포' 대신 '경남 양산을'로 출마해 지역 민심을 모으겠다고 결단했습니다.

[김두관 / 더불어민주당 의원 : 이해찬 대표 또 양정철 민주연구원장 등 지도부의 거듭된 요청이 있었고 어려운 PK 상황을 외면하기 어려워서 결심을 하게 됐습니다.]

그런가 하면 한국당에서는 황교안 대표 체제 이후 당내 갈등 속에 김무성, 김세연, 김도읍, 여상규 등 지역 간판급 의원들이 줄줄이 불출마를 선언했습니다.

한국당 안에서 친박 중심인 이른바 TK 의원들에 밀렸다는 분석이 나옵니다.

한국당은 현역 의원 50% 교체라는 대대적인 물갈이 예고와 함께, 당의 해체를 주장하며 불출마를 선언한 김세연 의원을 공천관리위원에 임명하는 강수를 뒀습니다.

[김세연 / 자유한국당 의원·공천관리위원 : 오직 애국심과 양심, 딱 이 두 가지만 가지고 직무에 임하겠습니다.]

김태호·홍준표 전 경남지사가 잇따라 고향에 출사표를 던졌지만, 이 같은 쇄신 분위기 속에 당이 받아줄지는 의문입니다.

[심재철 /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 고향에 안주한다면 정치인으로서의 미래는 아마 닫히고 말 것입니다. 그러나 당과 대한민국을 위해 수도권을 택한다면 그 살신성인의 자세는 국민을 감동하게 할 것입니다.]

여기에 새로운보수당 역시, 경남에서 첫 시도당 창당대회를 열며 PK를 개혁보수의 구심점으로 띄웠습니다.

총선 풍향을 가늠할 PK 공략에 여야가 팔을 걷어붙인 가운데, 보수 야권의 통합 논의가 하나의 변수가 될 것으로 보입니다.

YTN 나연수[ysna@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