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앵커리포트] 조계종에 '황교안 육포'가 배달된 사연
LIVE

실시간 주요뉴스

정치

[앵커리포트] 조계종에 '황교안 육포'가 배달된 사연

2020년 01월 20일 16시 54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설 명절 앞두고 고마운 마음을 담은 선물이 많이 오고 가는 시기입니다.

그런데 지난주 금요일에 조계종으로 배달됐던 한 선물이 관심을 받고 있습니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의 이름으로 온 선물인데, 안에 '육포'가 들어있었습니다.

원칙적으로 육식을 금하는 조계종에 육포, 그러니까 말린 고기가 선물로 온 건데 선물을 받은 조계종 내부에선 당혹감을 감추지 못했던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상황을 파악한 한국당 측에서 그날 곧바로 직원을 보내 회수해 오긴 했지만, 부적절하다는 논란이 일파만파로 커졌습니다.

오늘 오전 회의를 마친 황교안 대표는 대단히 송구하다는 입장을 밝히기도 했습니다.

[황교안 / 자유한국당 대표 : 조계종에 그런 심려를 끼쳐드린 점에 대해서 대단히 송구하게 생각합니다. 배송과정에 문제가 있었다고 하는데 경위를 철저하게 한번 파악해 보도록 하겠습니다.]

이후에는 한국당 당 대표 비서실에서 사과문을 내고 사건 경위를 설명했는데요.

당 대표 이름으로 나갈 선물을 육포로 정한 뒤에 불교계 지도자에게는 따로 한과 선물을 하기로 했는데, 비서실과 배송업체 간 소통의 문제로 다른 곳에 갈 선물이 조계종으로 잘못 배송됐다는 겁니다.

하지만 '종교계에 드리는 선물이기에 더 세심히 살펴야 했는데 큰 실수가 있었다'며 거듭 사죄의 말씀을 올린다고도 덧붙였습니다.

그런데 황교안 대표의 불교계 관련 논란, 이번이 처음은 아닙니다.

독실한 개신교 신자인 황 대표는 지난해 5월 '부처님 오신 날' 법요식 때 불교식 예법인 '합장'을 하지 않아서 종교 편향 시비가 불거진 바 있는데요.

'다른 종교에 대한 예의가 부족하다', '이럴 거면 왜 참석했냐' 등 비판의 목소리가 나왔고, 당시 조계종은 공식 성명을 통해 유감의 뜻을 전하기도 했습니다.

이후 황 대표는 당 공식 유튜브 채널에서 불교나 다른 종교에 존중의 마음을 갖고 있다며 이른바 '합장 논란'을 해명했습니다.

다만, 미숙하고 잘 몰라서 다른 종교에 대한 이해가 부족한 부분이 있었다고 불교계에 사과했는데요.

이번에 이른바 '조계종 육포' 사건을 두고는 하필 잘못 배송된 곳이 또 불교계냐는 말도 나오고 있습니다.

실수라는 해명에도 불구하고 이번 사건을 바라보는 시선이 곱지 않은 이유가 아닐까 싶습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