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민주, 내일 선거법 등 일괄상정 예고...한국 "결사항전"
Posted : 2019-12-12 09:04
민주당, 어제 본회의 취소로 ’숨 고르기’
내일 본회의 열어 선거법·공수처 일괄상정 방침
한국당 ’필리버스터’ 제지에 ’끊어가기’ 전술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더불어민주당이 자유한국당을 제외하고, 예산안 처리에 공조했던 다른 야당과 함께 내일 선거법을 비롯한 패스트트랙 지정 법안들의 일괄상정을 예고하고 나섰습니다.

무기한 농성에 들어간 한국당은 의회 쿠데타라고 강력하게 반발하면서 결사항전을 강조하고 있지만, 내부적으로는 고심도 깊은 모습입니다.

국회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우철희 기자!

민주당이 예산안 처리 뒤 잠시 숨 고르기에 들어갔는데요. 내일 본회의가 열리는 겁니까?

[기자]
아직까지는 그렇게 보는 게 맞는 것 같습니다.

12월 임시국회가 어제부터 시작됐습니다만, 민주당은 바로 본회의를 열진 않았죠.

제1야당을 빼고 예산안을 처리한 것에 대한 어느 정도의 부담감도 있을 테고요,

선거법과 공수처법 등 패스트트랙 지정법안 처리를 앞두고 한국당에 협상의 손길을 한 번 더 내밀어 보는 명분 쌓기의 의도도 있습니다.

하지만 내일은 본회의를 열어서 패스트트랙 법안들의 일괄상정과 처리에 나선다는 방침입니다.

당연히 한국당이 무제한 토론, 필리버스터 전략으로 막아서겠죠.

필리버스터는 회기 종료와 함께 끝이 나는 만큼, 민주당은 임시국회 회기를 3~4일씩 짧게 잡아 다음 회기 때 곧장 표결에 부친다는 전략입니다.

먼저 총선 예비후보 등록일이 17일이라 그 전에 선거법부터 처리할 계획입니다.

이른바 '4+1 협의체'가 예산안 처리 과정에서는 견고한 공조를 보여줬지만, 아직 이견을 완전히 좁히지 못한 상태입니다.

오늘까지 선거법 최종안을 마련한다는 방침입니다.

동시에, 한국당을 향해서는 마지막까지 협상의 끈을 놓지는 않겠다는 여지도 남겨놨습니다.

이런 가운데 오후 2시에 바른미래당과 정의당, 민주평화당 등 야 3당은 선거법 본회의 상정과 후퇴 중단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엽니다.

[앵커]
무기한 농성에 나선 한국당, 절치부심하고 있겠군요?

[기자]
속이 부글부글 끓지만, 그렇다고 뾰족한 수가 있는 것도 아닙니다.

일단 황교안 대표가 무기한 농성에 돌입한 가운데 황 대표를 비롯한 한국당 의원 10여 명은 어제 본회의장 앞 로텐더홀에서 밤샘 농성을 벌였습니다.

황 대표는 SNS를 통해 좌파독재 완성을 위한 의회 쿠데타가 임박했다면서 4+1의 대국민 사기극은 이미 펼쳐지고 있다고 날을 세웠습니다.

그러면서 결사항전으로 맞서 싸우겠다, 국회에서 몸이 부서져라 싸우겠다면서 국민 여러분들이 힘이 되어달라고도 호소했습니다.

한국당은 이번 주말에도 대규모 장외 집회를 예고하고 있는 등 겉으로 보기엔 투쟁 수위를 더욱 강경하게 가져가는 모습입니다.

실제로 어제 지도부와 중진의원들 사이에선 '의원직 총사퇴'를 요구하는 목소리도 있었습니다.

하지만 협상론도 만만치가 않습니다.

투쟁도 협상력을 끌어올리기 위한 수단이지, 그 자체가 목표가 돼서는 안 된다는 겁니다.

예산안처럼 일방적으로 다 내주는 최악의 상황이 올 수도 있는 만큼 더 충격이 클 선거법과 공수처는 협상을 통해 최대한 실익을 끌어내는 게 낫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습니다.

이에 맞서, 의원직 총사퇴는 실익도 없고, 민주당과 동조하는 야당들이 어차피 마음먹은 대로 할 테니 차라리 장렬히 전사하자는 입장을 강경파 측에서는 고수하고 있습니다.

국회가 폭풍전야를 방불케 하면서 시시각각 바뀌는 상황에 대해 여야 모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국회에서 YTN 우철희[woo72@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