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확진 14,562명| 완치 13,629명| 사망 304명| 검사 누적 1,620,514명
본회의 D-2 전운 고조...'변수' 한국당 선거 4파전
Posted : 2019-12-07 18:05
민주당, 주말에도 야3당과 ’4+1 협의체’ 가동
문희상 국회의장 모레 본회의 소집 예고
"예산안·선거법·공수처 등 반드시 처리할 것"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패스트트랙 지정 법안 등의 처리를 둘러싼 여야 합의가 불발된 뒤 문희상 국회의장이 모레인 9일 본회의 소집을 예고하면서 주말에도 팽팽한 신경전이 이어졌습니다.

최대 변수는 역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선거인데 친박계와 비박계가 모두 나선 4파전 구도가 확정되면서 혼전 양상입니다.

우철희 기자입니다.

[기자]
더불어민주당은 주말에도 자유한국당을 뺀 야 3당과 함께, '4+1 협의체'를 가동했습니다.

문희상 국회의장이 모레(9일) 소집하겠다고 한 본회의 채비에 들어간 겁니다.

이미 법정 처리 시한을 넘긴 예산안과 함께, 패스트트랙에 올라 있는 선거법 개정안과 공수처법, 그리고 유치원 3법 등을 반드시 처리하겠다는 입장입니다.

당연히 한국당에는 압박입니다.

민주당은 한국당의 협조가 없다면 다른 야당들과 함께 핵심 법안을 처리하겠다고 거듭 경고했습니다.

[홍익표 / 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 : (한국당이) 전혀 협조할 의사가 없기 때문에 현재 저희들은 4+1 협의체를 가동해서 예산안과 관련 민생 법안, 정치개혁 및 사법개혁 법안을 통과시킬 수밖에 없다….]

패스트트랙 법안 처리는 절대 불가라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는 한국당은 발끈했습니다.

본회의 소집은 곧 문재인 정권 보위를 위한 것이라면서 국민이 결코, 용납하지 않을 거라고 했습니다.

[김성원 / 자유한국당 대변인 : 오는 9일과 10일 본회의 개최는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교체기를 노려 법안을 졸속처리하려는 꼼수에 불과합니다.]

꽉 막힌 패스트트랙 법안 협상의 열쇠를 쥔 한국당 원내대표 경선은 4파전 구도가 형성됐습니다.

친박계에서 4선 유기준, 재선 김선동, 또, 비박계에서는 5선 심재철, 3선 강석호 의원이 후보 등록을 마쳤습니다.

당초, 출사표를 던졌던 3선의 윤상현 의원은 초·재선 의원에게 양보하겠다면서 돌연 불출마로 선회했습니다.

나경원 현 원내대표 임기 연장 불허 과정에서 거센 반발을 샀던 황교안 대표의 당 운영에 대해 힘을 싣느냐, 견제하느냐가 표심의 가늠자가 될 것으로 보입니다.

저마다 협상 전문가를 자임한 가운데 한국당의 새 원내사령탑은 본회의 당일, 경선이 끝나자마자 당장 여야 협상에 나서야 합니다.

하지만 민주당은 누가 되든 결국, 황교안 대표가 배후에서 협상을 가로막고 있다는 판단이라 정말 물꼬가 트일지는 미지수입니다.

YTN 우철희[woo72@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