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예사롭지 않은 北 동창리...美, 연일 정찰비행
Posted : 2019-12-06 22:04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북한 서해 동창리 미사일 발사장의 움직임이 예사롭지 않아 보입니다.

지난달 우리 국가정보원이 동창리 발사장의 차량과 장비들의 움직임이 늘었다고 밝혔는데, 이번엔 미 언론에서 새로운 활동이 포착됐다고 전했습니다.

미군의 한반도 정찰비행은 연일 계속되는 중입니다.

이승윤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
지난달 29일 국가 정보원은 국회 보고에서 북한 서해 동창리 미사일 발사장을 언급했습니다.

동창리 미사일 발사장에서 차량과 장비들의 움직임이 조금 늘었다고 밝힌 겁니다.

[이은재 / 자유한국당 의원 : (동창리 차량과 장비의 종류와 성격에 대해선 뭐라던가요?) 그런 건 전혀…, (설명)하면 안 될 것 같고요.]

지난해 1차 북미정상회담과 평양 남북정상회담에서의 폐쇄 약속과 달리 이상징후가 포착된 겁니다.

이번엔 미국 언론이 다시 동창리 발사장을 언급했습니다.

CNN 방송은 한발 더 나아가 북한 동창리 미사일 발사장에서 '엔진 시험' 재개를 준비하는 듯한 정황이 위성사진에 나타났다고 보도했습니다.

한 전문가는 엔진 시험대에 '대형 화물용 컨테이너'가 새로 보인다고도 밝혔습니다.

이런 가운데 한반도 상공에서는 연일 미군 정찰기의 정찰 비행이 계속되고 있습니다.

이번에 서울과 동해 상공을 비행했는데, 두 대가 장소를 달리해 작전에 나선 건 이례적인 일로 평가됩니다.

북한이 정한 비핵화 연말 협상 시한을 앞두고 북미가 수위 높은 기싸움을 벌이고 있는 가운데 동창리 미사일 발사장의 이상 징후까지 계속 언급되면서 우려가 가시지 않고 있습니다.

YTN 이승윤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