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문 대통령, 김용옥 저서 독서..."일독 권해"
Posted : 2019-12-01 22:01

동영상시청 도움말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금요일 연가를 낸 뒤 주말 동안 도올 김용옥 선생의 저서 세 권을 읽었다고 밝혔습니다.

문 대통령은 자신의 SNS에 올린 글에서 김 선생의 신간 '슬픈 쥐의 윤회', '스무 살 반야심경에 미치다', '통일, 청춘을 말하다'를 읽었다고 소개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우리의 인식과 지혜를 넓혀주는 책으로, 쉬우면서 무척 재미있다며 일독을 권했습니다.

'슬픈 쥐의 윤회'는 소설, '스무 살 반야심경에 미치다'는 불교 경전 반야심경에 대한 해설서이며, '통일, 청춘을 말하다'는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과 김용옥 선생이 한반도 정세를 주제로 나눈 대담을 엮은 책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