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목포시의원 '황제 독감 예방 접종' 논란…경찰, 보건소 압수수색
Posted : 2019-11-19 15:20
목포시의원 '황제 독감 예방 접종' 논란…경찰, 보건소 압수수색

사진 = 게티이미지뱅크

경찰이 전남 목포시의원들의 '황제 독감 예방 접종' 논란과 관련해 목포시 보건소를 압수수색했다.

19일 목포시와 목포경찰서에 따르면 경찰은 이날 목포시 보건소를 압수수색했다.

앞서 14일 목포문화연대는 지난 7일 오후 목포시 보건소 직원이 목포시의회 기획복지위원회 소속 의원실로 출장을 나가 의원 3~4명이 인플루엔자(독감) 예방접종을 맞았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목포문화연대는 "이러한 사실관계가 SNS와 인터넷 언론에 보도됐으나 갑자기 삭제된 정황이 있고, 한 지역신문에도 구체적으로 보도됐으나 목포시 관계자들과 해당 시의원들은 이 같은 사실이 없다고 밝혀 파장이 거세지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시의원이라는 직위를 이용하여 특권의 행위를 야기시킨 점에 대해서는 지탄을 받아야 마땅하다"라며 "보건소 직원이 직접 의회를 방문, 독감 예방 접종을 실시한 것과 관련해 목포시는 입장을 밝혀야 한다"라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김오수 목포시의회 기획복지위원장은 해명서를 통해 "허위사실이 기정사실화돼 무차별적으로 유포되고 있다"라며 보도한 언론사를 언론중재위원회에 제소하겠다고 밝혔다.

전날(18일) 대한소아청소년과의사회 또한 목포시의원들과 목포시보건소장 등을 서울중앙지검에 고발했다. 이들은 고발장에서 "목포시의회 일부 의원들이 어린이·임산부·어르신·취약계층을 위해 구입한 국가재산인 독감 예방백신을 도둑질해 함부로 쓴 철면피한 작태를 그냥 둘 수 없다"고 밝혔다.

경찰은 예방 접종을 한 것으로 지목된 7급 공무원 A 씨를 의료법 위반 혐의로 입건해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 중이다.

YTN PLUS 이은비 기자
(eunbi@ytnplus.co.kr)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