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ICBM...끔찍한 사변" 벼랑끝 압박 높이는 北
Posted : 2019-10-07 22:14
"지나치게 강경·격앙 반응…美 압박용" 분석
외무성 특유의 ’벼랑 끝 전술’…협상 의지 시험
압박 수위 조절 실패 시 협상 자체가 무산될 수도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북한 김명길 협상 대표가 협상장을 나온 뒤로 줄곧 험한 말을 쏟아내고 있습니다.

고강도 도발 가능성을 내비치면서 미국을 압박하는 것으로 보이는데, 특유의 벼랑 끝 전술이라는 분석입니다.

김지선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미국 탓에 협상이 깨졌다는 북한 김명길 수석대표에게 핵 실험 재개 가능성을 물었습니다.

[김명길 / 북한 실무협상 수석대표 : 우리의 핵실험과 ICBM 발사 중지가 계속 유지 되는가 그렇지 않으면 되살리는가 하는 것은 전적으로 미국의 입장에 달려있습니다.]

귀국길에는 수위를 더 높였습니다.

[김명길 / 북한 실무협상 수석대표 : 미국이 제대로 준비가 되지 않으면 그 어떤 끔찍한 사변이 생길 수 있겠는지 누가 알겠습니까?]

이번 협상을 두고 치욕스럽다고도 했는데, 일곱 달 만의 처음 만난 협상치고는 지나치게 강경하고 격앙된 반응이란 평가입니다.

내년 대통령 선거를 앞둔 트럼프 대통령의 정치적 상황을 압박해 최대한 양보를 받아내기 위한 의도라는 분석입니다.

[박원곤 / 한동대학교 국제지역학과 교수 : 이번 협상에 나올 때부터 어느 정도 결렬을 예상하고 나온 것 같아요. 지금 여러 가지 보여주는 모습들은 상당히 연출된 부분이 있다, 이것을 통해서 미국을 압박하고 다음번 협상을 준비하는 과정이다, 그렇게 판단합니다.]

북한 외무성의 전형적 협상 전략인 이른바 '벼랑 끝 전술'입니다.

북한은 이번 스톡홀름 협상 직전에도,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을 발사해 미국의 협상 의지를 시험했습니다.

모두 미국을 쳐다봤지만, 스티븐 비건 대표팀은 결국 협상장에 나왔고 북한의 전략은 먹혔습니다.

문제는 벼랑 끝에서 밀고 당기다 자칫 떨어질 수 있다는 겁니다.

앞서 지난해 싱가포르 정상회담 직전 북한의 고강도 대미 비난에 트럼프 대통령은 회담을 전격 취소하기도 했습니다.

북한이 아직 여지를 뒀다는 점에서 협상 전망이 비관적이진 않지만, 고강도 압박에 대한 미국의 반응 역시 향후 협상을 가늠하는 관건이 될 전망입니다.

YTN 김지선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