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국회 찾은 조국 "심려 끼쳐 죄송"...잇단 삭발에 여의도 '냉랭'
Posted : 2019-09-17 19:05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법무부 장관 임명 이후 처음으로 국회를 찾은 조국 장관은 심려를 끼쳐 죄송하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여당은 조 장관에게 사법·검찰 개혁의 완수를 당부했지만, 조 장관 사퇴를 촉구하는 야당은 예방을 거부하고 삭발을 이어가며 정국은 더욱 냉랭한 분위기입니다.

김주영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야권의 극심한 반대를 뚫고 장관직에 오른 조국 법무부 장관이 임명 후 처음으로 국회를 찾았습니다.

조 장관은 먼저 국민께 많은 심려를 끼쳐 죄송하다고 몸을 낮췄습니다.

[조국 / 법무부 장관 : 여러모로 국민 여러분과 당 대표님께 많은 심려를 끼쳐서 죄송하다는 말씀 다시 한 번 드리고요. 보다 겸허한 자세로 업무에 임하도록 하겠습니다.]

더불어민주당 지도부는 격려의 말과 함께 사법 개혁의 필요성을 거듭 강조했습니다.

[이해찬 / 더불어민주당 대표 : 기왕에 법무 검찰 개혁을 맡으셨으니까 제도적으로 체계적으로 잘 이끌어주시리라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반면 조 장관과의 만남을 거부한 자유한국당은 이학재 의원의 단식 속에 황교안 대표에 이어 김문수 전 경기도지사와 강효상 의원도 삭발에 나서며 사퇴를 강하게 촉구했습니다.

[황교안 / 자유한국당 대표 : 정말 참담합니다. 국정 맡고 있는 국무위원 한 사람 한 사람 모두 소중합니다. 거기에 범죄자 장관이 앉아서 되겠습니까.]

바른미래당도 정권이 조국 지키기에 모든 것을 건다면 극한의 대결로 갈 수밖에 없다고 경고했습니다.

[오신환 / 바른미래당 원내대표 : 바로 지금 조국 피의자 장관을 해임하기 바랍니다. 그것이 검찰 개혁을 위해서도 백 번 천 번 옳은 선택일 것입니다.]

정의당과 다음 달 창당 예정인 대안정치연대는 조 장관의 예방을 받았지만, 가족이 수사를 받는 상황에서 검찰 개혁이 제대로 될 수 있겠느냐며 우려를 감추지 않았습니다.

이처럼 여야가 조국을 사이에 두고 갈리면서 9월 정기국회는 개점휴업을 이어갔습니다.

이미 이번 주로 예정됐던 교섭단체 원내대표 연설은 연기돼 이달 안에 진행할 수 있을지조차 불투명합니다.

여야가 조국 정국의 해법을 찾지 못한 채 극한 대립을 이어가면서 여의도의 한랭전선이 가시지 않고 있습니다.

YTN 김주영[kimjy0810@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