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北 "이달 하순 만나자"...美에 새로운 계산법 요구
Posted : 2019-09-10 22:13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북한은 무기 시험 발사 직전에 이달 하순, 미국과 실무협상을 할 의향이 있다고 밝혔습니다.

트럼프 대통령도 곧바로 "만남은 항상 좋은 것"이라며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는데요.

한동안 멈춰 있던 비핵화 협상의 시계가 다시 움직이게 될까요?

김주환, 황보선 기자가 이어서 보도합니다.

[기자]
최선희 북한 외무성 제1부상은 이달 하순 미국과 비핵화 실무협상을 할 의향이 있다고 밝혔습니다.

북한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최선희 부상은 어제 담화를 통해 이달 하순쯤 미국 측과 마주 앉아 지금까지 논의해 온 문제들을 포괄적으로 토의할 용의가 있다고 말했습니다.

단, 조건을 달았습니다.

우선 북미 양측이 협상 시기와 장소를 합의한 뒤, 미측이 새로운 계산법을 갖고 와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최 부상은 만일 미국측이 새로운 계산법과 인연이 없는 낡은 각본을 또 다시 만지작거린다면 북미간 거래는 그것으로 막을 내리게 될 수도 있다고 으름장을 놓기도 했습니다.

그러면서 김정은 위원장이 지난 4월 시정연설에서 미국에 제시한 대화 시한을 또 다시 언급했습니다.

당시 김 위원장은 올해 말까지 인내심을 갖고 미국의 용단을 기다리겠다고 말했습니다.

최 부상의 이번 담화는 미국과의 대화에 대한 기대가 점점 사라져 가고 있다는 이달 초 발언과 비교할 때 진전된 입장으로 풀이됩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6월 말 북미 정상의 판문점 깜짝 회동 후 2~3주 내 협상 재개를 언급한 적이 있습니다.

하지만 지금까지 이렇다 할 진척이 없었고, 스티븐 비건 대북 특별대표 역시 최근 미시간대 연설에서 북미간 실무협상이 교착상태에 빠졌다고 말했습니다.

YTN 김주환입니다.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9월 하순 미국과 협상할 용의가 있다는 최선희 북한 외무성 제1 부상의 담화 발표에 대해 이렇게 화답했습니다.

"만남은 언제나 좋은 것이다"

"무슨 일이 일어날지 지켜볼 것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백악관에서 노스캐롤라이나주 선거유세장으로 떠나면서 기자들의 질문에 이렇게 밝혔습니다.

그는 또 오랫동안 북한의 핵실험이 없었고,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아주 좋은 관계를 갖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이 긍정적인 반응을 보임에 따라 북미 실무협상이 이르면 이달 안에 성사될 가능성이 한층 커진 것으로 보입니다.

미국은 그동안 북한이 준비만 된다면 언제든 협상을 재개할 준비가 돼 있다는 신호를 보내온 만큼, 9월 하순 북미 간 실무협상 테이블 개최가 일단 가시권 안으로 들어오게 됐습니다.

다만 북한이 미국에 북한이 수용할 수 있는 '새로운 계산법'을 들고나올 것을 요구하고 미 국무부도 "아직 발표할 만남은 없다"고 일단 신중한 반응을 보이는 등 실무협상을 앞두고 양측간 밀고 당기는 양상은 계속될 전망입니다.

북미 실무협상 재개는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6월 말 '판문점 회동' 합의사항이었으며 미국은 그간 북한에 협상 복귀를 요청해왔습니다.

YTN 황보선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