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김진태 의원, "조국 후보 엉뚱한 자료 냈다"...제출 서류 찢어
Posted : 2019-09-06 21:30
김진태 의원, "조국 후보 엉뚱한 자료 냈다"...제출 서류 찢어
저녁 식사 등을 이유로 중단됐던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 청문회가 21시경 재개됐다.

청문회 재개와 동시에 김도읍 의원은 "후보자의 자료가 저희는 거의 없다"며 "심지어 8월 26일 날 청문위원 한 명 없는 정의당엔 30쪽 분량의 소명자료를 냈는데 우리는 법무부에 공문을 보냈는데 아직까지 안 온다"며 소명 자료를 달라고 요청했다.

김 의원은 "김진태 후보가 요청한 가족관계등록부, 제가 요구한 부인 휴대전화 사용 내역, 따님이 서울대 환경대학원에서 2학기 장학금 받고 직후에 질병을 이유로 휴학을 할 때 제출하는 진단서도 내지 않았다"고 지적하며 "이걸 못낼 이유가 없지 않느냐"고 물었다.

이어 "실제 질병을 이유로 냈다면 떳떳하게 내시라"며 "그런데 어떤 질병이길래 3학점 수업 하나 들으면서도 수업을 못 갈 정도인데 부산대 의전원까지 가서 (수업을 들었는가) 이런 앞뒤 안 맞는 내용에 대해 자료를 요청하면 자료를 좀 달라"고 요구했다.

이에 조국 후보자는 직접 일어나 가족관계증명서, 진단서 등의 자료를 김 의원 측에 전달했다.

그러나 김진태 의원은 "엉뚱한 자료를 냈다"며 "선친이 출생신고를 했다는 것을 확인하려고 신고일, 신고자 등이 나와 있는 문서를 요청했더니 제가 요청했던 것과 전혀 관계없는 엉뚱한 서류를 복사해 냈다. 발급받을 수 있는 시간이 20시까지이기 때문에 (재발급이 불가능한) 밤이 돼서야 이걸 냈다"며 서류를 찢어 버렸다.

YTN PLUS 정윤주 기자
(younju@ytnplus.co.kr)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