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한국당, 청문회 두고 갈팡질팡..."졸속 합의" 반발에 나경원 리더십 '휘청'
Posted : 2019-09-04 21:50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오늘 원내대표 간 '깜짝 합의'는 문재인 대통령의 임명강행이 예고된 상황에서, 조국 후보자를 청문회에 불러 조목조목 따져야 한다는 한국당의 결심이 결정적이었습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통 큰 결단'이라고 자평했지만, 당 안팎에서 졸속 합의라는 반발이 쏟아지면서 리더십이 큰 위기에 놓였습니다.

조은지 기자입니다.

[기자]
자유한국당 중진들은 이구동성,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의혹을 곱씹으며, 문재인 대통령까지 싸잡아 난타했습니다.

[김무성 / 자유한국당 의원 : 조국과 좌파 정치세력이 법질서와 국회를 능멸했습니다. 제왕적 문재인 정권의 몰락이 다가오고 있는 것 같습니다.]

[주호영 / 자유한국당 의원 : 하늘이 나쁜 사람을 벌 줄 때, 그때마다 벌을 주지 않고 악을 모아서, 채워서 한 번에 엄벌을 준다고 합니다. 한번 지켜보십시다.]

비공개회의에서는 문 대통령의 임명 강행 의지를 확인한 만큼, 증인 없는 청문회라도 당장 열어, 의혹을 따져야 한다는 목소리가 컸습니다.

이른바 '셀프 해명 쇼'와 달리, 위증죄를 적용할 수 있는 판을 벌려 조국 후보자를 앉히자는 겁니다.

이 의견이 통했을까, 나경원 원내대표는 민주당과 만나 6일 하루, 증인 없는 청문회에 합의했습니다.

[나경원 /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 조국 후보자만을 대상으로 인사청문회를 해도 모든 진실을 상당히 밝힐 수 있다고 생각해서 통 크게 양보하는 형식이 됐다….]

하지만 사전 협의 없는 일방통행 결정에, 당장 한국당 법사위원들이 반기를 들었습니다.

장제원 의원은 임명강행에 면죄부를 주는 백기투항 식 청문회가 굴욕적이라고 비판했고,

김진태 의원도 가족사기단의 범죄행각이 시시각각 드러나는데, 청문회 쇼 대신 특검을 논의할 때라고 지적했습니다.

여기에 홍준표 전 대표는 여당 2중대나 다름없는 합의라며, 당의 내일을 위해 사퇴하라고 직격탄을 날렸습니다.

뒤숭숭한 분위기 속에, 나 원내대표가 합의한 '증인 없는 하루 청문회'는 법사위 문턱을 넘지 못하고 일단 멈췄습니다.

[김도읍 / 자유한국당 법사위 간사 : (민주당 송기헌 간사가 임의 출석할 증인) 명단을 쭉 메모하시더니, 상의 들고 내일 보자고 하고 나갔어요. 내일 몇 시, 이것도 약속도 안 하고요.]

지난 6월 국회 정상화 합의 때 3당 원내대표 합의안이 의원총회에서 추인 거부된 데 이어, 또 당내 반발이 적나라하게 드러나면서 '나경원 리더십'은 타격이 불가피해 보입니다.

YTN 조은지[zone4@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