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여야 조국 청문회 극적 합의...증인 채택 진통
Posted : 2019-09-04 21:50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여야가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인사청문회를 가족 증인 채택 없이 오는 6일 하루만 하기로 합의했습니다.

하지만 청문회를 진행하는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선 증인 채택을 둘러싸고 막판 힘겨루기를 하면서 협상이 진통을 겪었습니다.

최민기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오전·오후 두 차례 이뤄진 여야 원내대표 회동 끝에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는 오는 6일 단 하루로 정해졌습니다.

공방을 벌였던 가족 증인 채택도 하지 않기로 했습니다.

[나경원 /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 6일에 조국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를 하기로 합의했습니다.]

[이인영 /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 가족 증인은 부르지 않는 거죠. 그리고 가족 증인뿐만 아니라 모든 증인에 대해서 지금 법적으로 부를 수 있는 시간이 지난 거죠.]

그러나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나머지 증인 채택을 둘러싸고 여야의 힘겨루기가 이어지면서 청문회 의결까진 가지 못했습니다.

한국당 소속인 여상규 법사위원장은 여야 간 증인 협상이 다 될 때까지 청문 실시계획서 채택을 미뤄야 한다고 밝혔고,

[여상규 / 국회 법제사법위원장(자유한국당) : 인사청문 계획서 채택의 건과 자료제출 요구의 건, 그리고 증인 참고인 채택의 건 3건에 관해서 논의를 해서 (일괄 가결하겠습니다.)]

민주당은 청문회 실시계획서부터 처리하고 증인협상은 이후 하면 된다고 맞받으며 논쟁을 벌였습니다.

[송기헌 /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더불어민주당 간사 : 왜 그걸 같이 묶어서 하는지 이해를 못 하겠습니다. 잘못된 관행을 만들어 가면 안 됩니다, 위원장님. 앞으로도 그러면 계속 그렇게 될 거 아니겠습니까.]

이를 지켜보던 바른미래당 채이배 의원은 두 당이 청문회 의지가 없는 게 아니냐고 쏘아붙였습니다.

[채이배 / 바른미래당 의원 : 청문회를 진짜 할 거면 저는 그런 공방 필요 없다고 생각합니다. 두 분 다 한 치의 양보 없이 계속 인사청문회를 안 하기 위한 명분만 찾고 있는 거 아닌가….]

결국, 법사위 여야 간사들이 증인 채택 건을 두고 협상을 벌였지만 끝내 접점을 찾지 못하면서,

다시 논의를 이어가기로 했습니다.

YTN 최민기[choimk@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