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비건 "北서 소식 오면 바로 재개"...北 "美 긴장 격화"
Posted : 2019-08-21 22:20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북미 정상이 판문점에서 만나 약속했던 실무협상이 계속해서 미뤄지고 있죠.

방한 중인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대북 특별대표가 조속한 협상 재개 의지를 드러냈습니다.

북한은 미국이 긴장을 격화시켰다면서도 대화를 통해 문제를 풀겠다는 방침을 내비쳐 실무협상 재개 시점에 관심이 쏠립니다.

김지선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한 시간 남짓 진행된 한미 북핵 협의 후 취재진 앞에 선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대북 특별대표.

러시아 대사로 내정됐다는 소문을 부인하며 강한 북핵 문제 해결 의지를 드러냈습니다.

미국 측 협상 대표가 교체될 경우, 자칫 비핵화 협상이 표류할 수도 있다는 일각의 우려를 일축한 겁니다.

이어 팀에 남아 북한 문제의 진전을 위해 매진할 것이라며 조속한 실무협상 재개를 희망했습니다.

[스티븐 비건 / 미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 : 우리는 북한의 협상팀에서 연락이 오는 대로 협상을 재개할 준비가 되어 있습니다.]

우리 정부와는 더욱 긴밀히 협력하기로 했습니다.

북한이 비난해온 한미연합 훈련이 끝나고 대화 여건이 조성된 만큼 멈춰선 비핵화 대화의 실질적 진전을 위해 힘을 모으기로 한 겁니다.

[이도훈 /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 : 한미는 아주 긴밀하게 협의하고 협력해서 그러한 대화의 전기가 계속될 수 있도록 노력하기로 하였습니다.]

거취 논란에 선을 그으면서까지 내민 비건 대표의 손을 북한이 선뜻 잡을지는 미지수입니다.

노동신문은 논평에서 미국이 적대정책으로 긴장을 격화시키고 있어 자위적 조치를 취하지 않을 수 없다고 비난했습니다.

그러면서도 대화와 협상을 통해 북미관계를 개선하려는 입장에는 변화가 없음을 내비쳤습니다.

내일 떠나는 비건 대표가 출국 전 판문점에 들러 북한의 새 협상팀과 첫 대면을 할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립니다.

YTN 김지선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