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단독] 은성수, 국회의원 20여 명에 정치자금 2천만 원 기부 논란
Posted : 2019-08-17 22:04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은성수 금융위원장 후보자가 수출입은행장 등 공공기관 대표를 맡고 있으면서 여야 의원 수십 명에게 지난 3년간 2천만 원이 넘는 정치자금을 기부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은 후보자는 평소 친분이 있던 의원들을 후원한 것으로 문제 될 게 없다고 밝혔지만, 야당 의원들은 청탁이나 로비 목적이 의심된다며 단단히 벼르고 있습니다.

조은지 기자의 단독 보도입니다.

[기자]
은성수 금융위원장 후보자는 수출입은행장이던 2년 전, 취임 한 달 만에 국회 국정감사에 나와 진땀을 흘렸습니다.

이명박 전 대통령 소유라는 의혹이 일던 주식회사 다스에 특혜지원을 했느냐고 거듭 질타를 당한 겁니다.

[김정우 / 더불어민주당 의원 (지난 2017년 10월) : MB 정부 출범하기 전인 2007년에는 (다스에) 담보대출을 해줍니다. 2015년과 2016년에 신용대출로 바꿔 버립니다. 그때도 금리가 4%로 일정하거든요?]

[은성수 / 한국수출입은행장 (지난 2017년 10월) :은행이 맨 전당포같이 담보만 받는 거 아니냐, 그래서 신용을 늘리라는 것 때문에 조금 늘어난 것 아닌가 싶은데요. 하필 저기 다스가 들어간 건 저는 확인해보겠습니다만….]

앞선 지난 2016년, 한국투자공사, KIC 사장 자격으로 국감장에 나왔던 은 후보자는 그 해부터 정치자금을 기부하기 시작했습니다.

은 후보자의 인사청문 요청안을 보면 지난 2016년에 570만 원을 정치자금으로 썼고, 2017년에는 750만 원, 2018년에는 810만 원을 기부했습니다.

모두 합해 2천만 원을 넘긴 돈입니다.

은성수 후보자 측은 YTN에 여야 가릴 것 없이 기재위원들에게 30만 원씩 일괄 기부했다면서, 개인 자금이었고 대가성은 없었다고 주장했습니다.

하지만 이후, 평소 알고 지내는 의원 20~30명에게 법령이 허락하는 범위 내에서 소액을 후원했다고 입장을 바꿨습니다.

이런 눈에 띄는 기부 행위에 대해 수도권 중진 의원은 국민 눈높이에서 충분히 오해를 살만한 일이라고 꼬집었고, 한 재선 의원은 피감기관장이 의원들 한두 명도 아니고, 수십 명에게 2천만 원이 넘는 돈을 기부한 건 로비나 뇌물에 가까운 행위라고 비판했습니다.

특히 야당 의원들은 청문회 과정에서 감독 상임위 의원들에게 기부가 집중됐는지 꼼꼼히 따지겠다고 밝혔습니다.

이와 함께 은 후보자가 투자공사나 수출입은행의 다른 간부들에게도 여야 의원에게 정치자금을 기부하도록 했는지도 중요 쟁점이 될 것으로 보입니다.

YTN 조은지[zone4@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