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문재인 대통령 "日, 사다리 걷어차선 안 돼...대화 원하면 손 잡을 것"
Posted : 2019-08-15 21:50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문 대통령은 자유무역 질서 속에 번영한 일본이 뒤따르는 나라의 사다리를 걷어차선 안 된다며 일본의 경제 보복 조치를 거듭 비판했습니다.

대신 일본이 대화의 길로 나서면 기꺼이 손을 잡겠다면서, 외교적 해결의 문을 열어두겠다는 메시지도 분명하게 전했습니다.

임성호 기자입니다.

[기자]
문 대통령은 광복절 경축사에서, 일본 수출 규제 조치의 부당성을 거듭 지적했습니다.

자유무역 질서 속에서 번영하고 발전한 일본이 되려 무역 보복으로 자유무역에 역행하고 있다는 점을 단호하게 비판했습니다.

[문재인 / 대통령 : 어느 나라든 자국이 우위에 있는 부문을 무기화한다면 평화로운 자유무역 질서가 깨질 수밖에 없습니다. 먼저 성장한 나라가 뒤따라 성장하는 나라의 사다리를 걷어차서는 안 됩니다.]

문 대통령은 광복은 우리나라만이 아니라 동아시아의 광복이었다면서 이웃나라에게 불행을 준 과거에 대한 일본의 성찰과 책임 있는 자세를 촉구했습니다.

특히 동아시아가 분업과 협업으로 경제발전을 이뤘다고 소개하고 일본 역시 분업을 통해 발전해왔다면서 지금의 수출 규제 조치가 명분 없는 무역 보복이라는 점을 강조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그러면서 '대화의 문'을 열어두겠다는 메시지도 분명히 밝혔습니다.

지난해 평창에 이어 내년 도쿄, 2022년 베이징까지 잇따라 올림픽이 열린다면서 동아시아가 우호협력과 공동 번영의 길로 나아갈 절호의 기회로 삼자고 제안했습니다.

[문재인 / 대통령 : 지금이라도 일본이 대화와 협력의 길로 나온다면 우리는 기꺼이 손을 잡을 것입니다. 공정하게 교역하고 협력하는 동아시아를 함께 만들어갈 것입니다.]

또, 일본의 경제 보복에도 우리 국민이 한일 양국 국민의 우호가 훼손되지 않도록 성숙하게 대응하고 있다며 감사를 표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강제 징용 피해자와 일본군 위안부 같은 직접적인 과거사 문제 언급과 대일 비판은 이번 경축사에 담지 않으면서, 한일 갈등의 외교적 해결을 포기하지 않겠다는 뜻을 일본 정부에 분명하게 전했습니다.

YTN 임성호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