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취재N팩트] 한미 연합훈련 오늘부터 돌입...독도 방어훈련도 본격 재개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9-08-05 13:41
앵커

오늘부터 한반기 한미 연합훈련에 사실상 돌입했습니다.

이번 훈련은 특히 우리 군의 독자적인 훈련 능력을 점검하는데 초점을 맞출 전망인데, 특히 최근 북한이 발사체를 잇따라 쏘아 올리면서, 북한의 도발에 대한 감시태세도 강화할 방침입니다.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김세호 기자!

이번 한미 연합 훈련은 어떻게 진행됩니까?

기자

이번 한미 연합 연습은 오늘부터 한반도 유사시에 대비한 지휘소 연습을 시작으로 보름 동안 실시될 예정입니다.

지휘소 연습은 실제 병력과 장비가 동원되는 것이 아니라 컴퓨터 시뮬레이션으로 진행하는 방식입니다.

우리 군에서는 합참, 육·해·공군 작전사령부가, 미군 측은 한미 연합사와 주한미군사령부, 태평양사령부가 참가할 것으로 보입니다.

한미는 앞서 지난 3월 키리졸브를 대체한 새 한미연합 훈련인 19-1 동맹 연습을 진행했습니다.

한미는 특히 이번 훈련에서 전시작전 통제권 전환을 위한 한국군 기본운용능력을 집중 점검합니다.

이에 따라 앞으로 구성될 미래연합군사령부 편제와 같이 처음으로 한국군 대장이 사령관을 미군 대장이 부사령관을 맡습니다.

훈련 명칭은 아직 공식적으로 정해진 바가 없는데, 19-2 동맹으로 불릴 것이라는 전망이 우세했습니다.

하지만 이번에는 '동맹'이라는 용어가 빠질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옵니다.

이와 함께 최근 북한이 잇따라 단거리 탄도미사일을 포함한 발사체를 쏘아 올렸는데, 한미는 훈련 기간 중 북한이 추가 발사할 가능성이 높을 것으로 보고 감시태세를 강화할 방침입니다.

앵커

한일 갈등이 격화되는 가운데, 우리 군이 그동안 미뤄왔던 독도 방어훈련도 본격 나서기로 했죠?

기자

독도 방어훈련은 해군과 해경이 함께 매년 6월과 12월 정례적으로 진행해왔습니다.

올해의 경우는 상반기에 실시하지 않고 있었는데, 한일 관계를 감안해 시기를 저울질 하고 있었습니다.

하지만 일본이 전략물자 수출 심사 때 우방국을 우대해주던 이른바 '화이트리스트'에서 우리나라를 배제하는 조치를 강행하면서, 독도 방어훈련을 더는 미뤄서는 안된다는 정부 내부 분위기가 한층 강해진 것으로 보입니다.

특히 지난달 23일 러시아 군용기가 독도 상공을 무단으로 침입하고, 또 이에 대응하는 우리 군을 향해 일본이 자신의 고유 영토라고 주장하는 등 도발을 이어가자 독도 방어훈련이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더욱 높아졌습니다.

훈련에는 우리 공군의 주력전투기들을 비롯해 함정과 초계기들이 이외에 해병대 전력까지 나서 한층 공세적으로 진행될 수도 있다는 관측이 나옵니다.

앵커

앞서도 잠깐 언급이 있었지만 북한이 최근 단거리 탄도미사일을 포함한 발사체를 쏘는 일이 잦아졌습니다.

앞으로 추가로 쏠 가능성이 있을 것으로 보입니까?

기자

북한은 5월 이후, 지난달 25일과 31일, 그리고 2일 단거리 탄도미사일을 포함한 발사체들을 잇따라 시험 발사했습니다.

북한은 그동안 한미 연합 훈련을 비롯해 우리 군의 F-35A 도입 등 전략무기 도입에 거세게 반발해 왔습니다.

특히 지난달과 이번 달 쏘아 올린 발사체들을 보면, 고도를 점점 낮춰서 발사했는데, 저고도로 발사체를 쏘면서, 우리 군의 요격을 한층 더 어렵게 하고 F-35A가 배치된 공군 기지를 겨냥했을 것이라는 관측이 나옵니다.

국방부는 북한이 미국에 대해서는 안전보장 이슈를 부각해 비핵화 실무협상에서 주도권을 확보하기 위한 의도로 보고 있습니다.

또 남한 정부에는 한미 연합 연습과 F-35A 도입 등 우리 군의 전력증강에 불만을 표출해 전향적 대북 조치를 압박하기 위한 것으로 판단하고 있습니다.

이와 함께 북한이 지난달 31일과 2일에 쏘아 올린 발사체를 놓고 북한의 발표 내용과 우리 군의 판단이 엇갈리고 있는데, 북한이 공개한 사진을 보면, 지난달 31일과 지난 2일 쏘아올린 발사체는 미사일 보다는 방사포의 형태에 훨씬 가깝습니다.

그런데 군은 31일과 2일 쏘아 올린 발사체 역시 미사일로 평가하하며 그 근거로 속도가 마하 6.9로 기존 방사포를 넘어섰고, 변칙 기동을 보였다는 점등을 들고 있습니다.

하지만 북한이 공개한 사진을 보면 이동식 발사대와 발사체의 모습이 방사포에 가까워 신형 방사포일 가능성에 무게가 실리고 있습니다.

이 때문에 만일 신형방사포가 실전 배치될 경우 우리에게는 한층 더 위협적인 전력이 될 것으로 전망됩니다.

지금까지 국방부에서 YTN 김세호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