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北 "어제 발사체도 신형 방사포"...軍 "탄도미사일로 판단"
Posted : 2019-08-03 22:27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북한이 지난달 31에 이어 어제 또다시 신형 방사포를 시험 사격했다고 주장했습니다.

하지만 이번에도 우리 군 당국은 이미 밝힌 것처럼 단거리 탄도미사일에 무게를 두고 있습니다.

보도에 김세호 기자입니다.

[기자]
북한이 2일 새벽 쏘아 올린 발사체 역시 신형 방사포라며 사진을 또다시 공개했습니다.

[조선중앙TV : 김정은 동지께서 8월 2일 새벽 새로 개발한 대구경 조종 방사포의 시험사격을 또다시 지도하셨습니다.]

궤도형 이동식 발사대가 선명하게 보이고, 발사관은 6개로 추정됩니다.

발사체의 몸통도 기존의 방사포와 모양이 유사해 보입니다.

부분적으로 모자이크 처리가 돼 있지만, 앞서 지난달 31일 공개한 발사체와 관련해 한미 군 당국이 사진조작설까지 제기한 것을 의식한 듯 보다 훨씬 선명합니다.

북한 관영 매체인 조선중앙통신은 저고도 비행과 변칙 기동, 파괴력을 검증해 만족스런 결과를 얻었다고 보도했습니다.

[신종우 / 국방안보포럼 선임연구원 : 발사체의 외형을 보면 지난달 31일 발사한 신형 방사포와 외형은 큰 차이가 없어 보입니다. 그런데 이동식 발사대는 외형의 차이가 있는 것으로 보여져 발사대를 다른 것으로 사용해 한미 정보당국의 판단을 기만하려는 의도가 있었던 것으로 보입니다.]

우리 군과 한미 정보 당국은 지난달 31일 때와 마찬가지로, 이번 발사 역시 단거리 탄도미사일에 여전히 무게를 싣고 있습니다.

2일 발사한 북한의 발사체는 러시아의 단거리 탄도미사일 이스칸데르의 6.4보다 빠른 마하 6.9에 이르는 만큼 방사포 속도를 능가한다는 겁니다.

하지만 북한이 이번에 공개한 사진을 놓고 보면 이동식 발사대와 발사관 등의 볼 때 외관상 방사포에 훨씬 가까고 중국산 방사포를 본 떠 만들 것일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옵니다.

[신범철 / 통일외교안보 센터장 : 중국에서 가지고 있는 400㎜ 방사포, 그리니깐 웨이시라고 해서 WS를 이니셜로 쓰는 무기 쳬계인데 신형이나 WS-2의 C형이나 D형 모델이다, 그리고 속도도 훨씬 더 빠를 것이다, 그리고 북한이 사진까지 공개한 것을 보면 그 모양하고도 비슷하거든요.]

군은 사진에 대한 정밀 부석이 더 필요하다고 강조했지만, 발사체의 정체를 둘러 싼 논란은 이어질 전망입니다.

YTN 김세호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