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北, 이틀 만에 단거리발사체 또 발사...고도 더 낮춰
Posted : 2019-08-02 22:28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북한이 이틀 만에 또다시 단거리 발사체를 쏘아 올렸습니다.

지난달 31일 이후 이틀만으로 이번에는 더 낮게 날았지만, 군 당국은 오판 논란을 의식한 듯 발사체의 성격에 대해선 밝히지 않았습니다.

보도에 김세호 기자입니다.

[기자]
북한이 새벽 2시 59분과 3시 23분, 함경남도 영흥 일대에서 동해 상으로 단거리 발사체 2발을 쏘았습니다.

고도는 25km, 비행 거리는 220km, 비행 속도는 마하 6.5로 파악됐습니다.

고도의 경우 지난달 31일 발사 당시 30km보다 더 낮았습니다.

합참은 이번 발사체가 지난달 31일 쏘아 올린 발사체와 비행특성이 비슷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하지만 지난달 31일 쏜 발사체는 단거리 탄도미사일로 규정한 반면, 이번에는 입장을 유보했습니다.

북한은 앞서 신형 대구경조종방사포라고 밝혔지만 군 당국은 거듭 미사일이라고 밝혀 오판 논란이 계속되고 있습니다.

북한은 지난 5월 4일과 9일 닷새 간격으로 단거리 탄도미사일을 쐈는데, 지난달 25일과 31일, 그리고 지난 1일까지 8일 동안에만 발사체를 세 차례 쏘았습니다.

이같이 짧은 간격으로 발사를 하는 것은 단거리 발사체를 실전 배치하기 전 의미 있는 데이터를 확보하려는 것으로 관측됩니다.

특히 저고도로 날아오는 탄도미사일이나 방사포는 요격이 어려워, 북한의 신형 발사체가 실전배치까지 완료할 경우, 우리에게는 큰 위협이 될 것으로 보입니다.

YTN 김세호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