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확진 22,893명| 완치 19,970명| 사망 378명| 검사 누적 2,219,162명
홍문종, 한국당 탈당·애국당 공동대표 추대...보수 재편 시동?
Posted : 2019-06-17 22:17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친박 핵심으로 분류되는 4선의 홍문종 의원이 예고한 것처럼 자유한국당을 탈당하고 친박 신당 창당을 선언했습니다.

총선을 10개월 앞두고 본격적인 보수 재편의 신호탄으로 이어지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오고 있지만, 과거 홍 의원과 같은 계파에 속했던 의원들까지 선을 긋고 나서는 등 한국당 내의 반응은 싸늘합니다.

우철희 기자입니다.

[기자]
홍문종 의원이 끝내 자유한국당을 떠났습니다.

공식 기자회견도 없이 탈당 원서를 제출했고, 절차는 마무리됐습니다.

앞서 태극기 세력의 구심점인 대한애국당은 최고위원회의를 열고 홍문종 의원을 공동대표로 추대했습니다.

홍 의원은 한국당이 보수 우파를 제대로 대변하지 못하고 있다면서 모든 태극기 세력을 아우르고, 박정희·박근혜 전 대통령의 정신을 잇는 친박 신당, 가칭 '신공화당'을 만들겠다고 선언했습니다.

그러면서 추가 탈당 가능성도 언급했습니다.

[홍문종 / 대한애국당 공동대표 추대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 : 당원은 수천 명이 빠지고 있고요, 저희 쪽으로. 지금 현직 의원들은 아직은 이런저런 고민을 많이 할 겁니다. 김진태 의원도 이제 굉장히 한국당에서 외로워지죠.]

황교안 대표는 즉각 여파 차단에 나섰습니다.

한국당을 중심으로 보수 우파가 뭉쳐 문재인 정권의 폭정에 맞서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황교안 / 자유한국당 대표 : 저희부터 노력하고 자유 우파 뜻을 같이하는 분들이 함께 뭉치는 것이 필요합니다. 분열은 국민이 원하는 것이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친박 핵심으로 분류되던 재선의 김태흠 의원도 홍 의원의 탈당을 맹비난했습니다.

떠나려면 조용히 가야지 추가 탈당을 언급해 당을 흔들고, 대의명분도 없이 사지에 함께하자는 건 정치적 도의가 아니라는 겁니다.

초·재선 의원들로 구성된 당내 모임 '통합과 전진'도 비판에 힘을 보탰습니다.

[민경욱 / 자유한국당 의원 : 개인의 영달이 우파 통합과 정권 심판이라는 대의를 막아서는 안 됩니다. 홍문종 의원은 더 이상 분열을 조장하는 발언과 행동을 삼가시길 바랍니다.]

당내에서는 불법 정치자금 의혹 등을 받고 있는 홍 의원이 내년 총선에서 공천을 받기 어려운 데 따른 결정일 뿐이고, 동조하는 의원 없이 찻잔 속 태풍에 그칠 것이라는 전망도 만만치 않습니다.

과거 친박연대와 달리 유력 대선 주자나 강력한 정치적 리더 그룹이 없다는 한계 때문입니다.

하지만 한국당 공천 과정에서 대대적인 인적 쇄신이 이뤄진다면 지역 기반이 있는 현역 의원들이 신당에 합류할 수 있고, 이럴 경우 개별 지역구 선거 결과에도 적지 않은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분석도 나오고 있습니다.

YTN 우철희[woo72@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