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靑 "국민소환제 필요"...한국당 "국회 파행은 與 책임"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9-06-12 22:20
앵커

청와대가 일하지 않는 국회의원에게 책임을 묻자며 국민소환제 도입을 주장한 청원에 답변하며 정치권을 향해 다시 한 번 일침을 날렸습니다.

국회 정상화 협상이 다시 교착 상태에 빠진 가운데 민주당과 한국당은 책임 공방을 이어갔습니다.

김영수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패스트트랙 지정을 앞두고 국회 사개특위 위원 사보임으로 떠들썩했던 지난 4월 24일 올라온 국민청원입니다.

일하지 않는 국회의원, 특히 자유한국당을 겨냥해 무능과 잘못에 대한 책임을 묻도록 국민소환제를 도입하자는 내용입니다.

21만 명이 넘은 청원에 청와대는 파행하는 국회를 견제할 방법이 없다면서 계류 중인 국민소환법 논의를 독촉했습니다.

특히 국민이 공전하는 국회를 걱정하고 있다며, 사실상 한국당을 향해 쓴소리를 날렸습니다.

[복기왕 / 청와대 정무비서관 : 주권자인 국민의 대표로 선출된 국회의원이 주권자의 입장에서 일해주기를 갈망하고 있습니다. 이제는 국회가 대답해야 합니다.]

청와대가 이틀 연속 국민청원 답변으로 적극적인 여론전에 나선 것은 한국당의 국회 복귀를 압박한 것으로 풀이됩니다.

한국당은 이틀 연속 나온 청와대의 입장에 불쾌감을 드러내며, 국회 파행의 책임은 청와대와 여당에 있다고 되받아쳤습니다.

[나경원 /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 국민이 총선까지 기다리지 못하겠다는 것으로 다시 야당에 대해서 전면전을 선언했습니다.]

청와대와 한국당의 치고받는 신경전 속에 국회 정상화 협상은 패스트트랙 법안 처리를 위한 특위 연장을 두고 여전히 진통을 거듭하고 있습니다.

민주당은 합의문 문구 조정에서 일부 접점을 찾았던 협상이 최종 문턱에서 매듭이 풀리지 않자, 다시 공세 수위를 끌어올렸습니다.

[이해찬 / 더불어민주당 대표 : 여당의 책임이 있다고 항변하는 걸 보면서 참 너무도 뻔뻔하다는 그런 생각이 들었습니다.]

민주당과 한국당, 바른미래당 등 원내교섭단체 협상이 지지부진한 가운데, 민주평화당과 정의당은 일하는 국회를 보고 싶다며, 시위에 나섰습니다.

일손을 놓은 국회를 바라보는 국민 시선은 어느 때보다 따갑지만 여야는 여전히 네 탓 공방만 벌이며 별다른 결단을 내리지 못하고 있습니다.

YTN 김영수[yskim24@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