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문 대통령 "트럼프 방한 전 남북정상회담 희망...김정은 선택에 달려"
Posted : 2019-06-12 21:16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노르웨이를 국빈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오슬로 포럼 기조연설 후 가진 질의 응답에서 이달 말 트럼프 대통령이 우리나라에 오기 전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만나기를 바란다고 밝혔습니다.

그렇지만 선택은 김정은 위원장에게 달려 있다면서 4차 남북정상회담을 다시 한 번 제안했습니다.

직접 들어보겠습니다.

[문재인 대통령]
트럼프 대통령이 6월 말에 방한하게 돼 있는데, 가능하다면 그 이전에 김정은 위원장 만나는 게 바람직하다고 생각합니다.

김정은 위원장과 언제든지 만날 준비가 돼 있습니다. 결국, 우리가 만날지 여부, 만나는 시기를 결정하는 건 김정은 위원장의 선택이라고 할 수 있겠습니다.

남북 사이에, 또 북미 사이에 공식적인 회담이 열리고 있지 않을 때도 양 정상들 간에 친서는 교환되고 있습니다.

나는 이번 친서에 대해 사전부터 전달될 거란 사실을 알고 있었고, 전달받았다는 사실도 미국으로부터 통보받았고, 대체적인 내용도 전달받았습니다.

그 친서에서 상대에 대한 신뢰와 변함없는 대화 의지가 표명되고 있기 때문에, 대화의 모멘텀은 계속 유지되고 있다고 말씀드리고 싶습니다.

김정은 위원장과 트럼프 대통령은 보다 조기에 만나는 게 바람직하다고 생각합니다.

비록 대화의 모멘텀이 유지되고 있다 하더라도, 대화하지 않는 기간이 길어지게 된다면 대화의 열정이 식을 수도 있다고 생각합니다.

나는 김정은 위원장과 트럼프 대통령에게 조속한 만남을 촉구하고 있습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