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검사와 업자의 은밀한 거래, 김학의는 스폰서 검사였다?
검사와 업자의 은밀한 거래, 김학의는 스폰서 검사였다?
Posted : 2019-04-08 12:00
└부산 스폰서 검사 사건 당시 건설업자 수첩(출처: PD수첩)

YTN '김학의 팀' 입니다. 김 전 차관이 정말 성접대를 받았는지, 성폭행을 했는지 등 의혹 전반을 취재하는 곳입니다. 윤중천을 만난 적이 있거나 관련 내용 아시는 분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정미 기자 smiling37@ytn.co.kr 한동오 기자 hdo86@ytn.co.kr 010-3434-1679)

▶제2의 '스폰서 검사' 사건 되나?

2010년 세상을 떠들썩하게 하는 사건이 터졌습니다. 부산의 한 건설업자가 20년 넘게 전·현직 검사에게 금품과 향응, 성 접대를 제공했다고 폭로한 겁니다. 이른바 '부산 스폰서 검사' 사건입니다. 이 건설업자는 오랜 기간 검사의 밥값과 술값 담당이었습니다. 이 업자의 주장에 따르면, 일반 검사에겐 20~30만 원씩, 지검장에게는 수백만 원씩 용돈을 줬습니다. 술자리는 성 접대로 이어지기도 했습니다. 2차 성 접대비도 업자의 부담이었습니다. 한 번 이어진 검사와의 인연은 인사가 난 이후에도 계속됩니다. 전 검사장이나 지검장이 새로 오는 검사장이나 지검장을 소개하는 식입니다. 막내로 업자를 만난 검사는 나중에 또 차장검사나 지검장으로 돌아와 업자를 만나 접대를 받습니다. 왜 자기 돈 들여 밥을 사고 술을 사고 성 접대까지 할까요? 이유는 하나입니다. 사업하는 데 도움이 되기 때문입니다. 인연만 강조해도 사업을 따기 쉽고, 돈 관계에 얽힌 문제가 생겼을 때 풀어나가기도 쉽습니다. 김학의 성범죄 사건은 들여다 볼수록 '부산 검사 스폰서' 사건을 떠올리게 합니다.


검사와 업자의 은밀한 거래, 김학의는 스폰서 검사였다?

└부산 스폰서 검사 뒷얘기 담은 책 '검사 스폰서, 묻어버린 진실'

▶'업자' 윤중천과 '검사' 김학의의 만남

업자 윤중천이 언제 검사 김학의를 만났는지는 정확히 확인되지 않지만, 두 가지 설이 있습니다.

하나는 2008년 김학의 전 차관이 춘천지검장을 하던 시절이라는 설입니다. 최근 검찰 과거사위원회에 익명의 편지가 도착했죠. 김 전 차관이 춘천지검장을 하던 시절, 같이 근무하던 박 모 변호사가 두 사람을 소개해줬다는 겁니다. 여기서 등장하는 춘천지검 검사 출신 박 변호사는 윤중천 사건에 자주 등장합니다. 이번 사건은 윤중천 씨 부인이 윤중천과 한때 사귀었던 여성 권 모 씨를 간통으로 고소하고, 권 씨는 간통이 아니라 성폭행과 폭행을 당한 것이라고 윤 씨를 고소하면서 세상에 알려지게 됐는데요. 당시 윤중천 씨 부인의 간통 사건을 맡았던 변호사가 바로 박 변호사입니다. 최소한 2008년에 윤중천과 김학의, 박 변호사가 알고 지낸 건 분명해 보입니다.

또 하나는 1997년 김학의 전 차관이 청주지검 충주지청장으로 있던 때입니다. 당시 지역 유지로 구성된 충주 범죄예방위원 일부가 검사 스폰서 역할을 했는데, 이때 윤중천씨도 함께 했다는 겁니다. 이게 맞다면 김 전 차관과 윤 씨와의 인연은 20년이 넘었다는 얘기가 됩니다. 어쩌면 이전에 충주지청장을 했던 다른 인사가 새로 온 김학의 당시 충주지청장을 윤 씨에게 소개해줬을 수도 있습니다. 이른바 '윤중천 리스트'에 당시 충주지청장을 역임했던 사람들이 언급된 것으로 알려졌다는 점에서 이 주장 역시 신빙성이 있습니다.

검사와 업자의 은밀한 거래, 김학의는 스폰서 검사였다?

└건설업자 윤중천 씨의 '별장'

▶검사 스폰서 진화의 상징 '별장'

부산 스폰서 사건이 터지면서, 그리고 그 이후에도 세상은 조금씩 바뀌고 있습니다. 업자들의 로비도 힘들어졌죠. 요즘은 이른바 '2차' 가는 술집을 찾기도 쉽지는 않습니다. 점점 사회가 깨끗해진 거죠. 하지만 업자들은 뒷거래가 필요했습니다. 돈을 벌기 위해서, 사업을 확장하기 위해서는 힘 있는 사람과의 끈을 이어가야 했습니다. 윤중천이 별장을 세운 것은 바로 이 때문입니다. 처음에는 밥, 다음에는 골프와 술, 이런 식의 접대를 은밀히 제공할 수 있고 성 접대를 하더라도 말이 나오지 않을 은밀한 장소가 필요했던 거죠. 충주의 한 골프장을 갔다가 원주 별장으로 가는 접대 코스는 그래서 만들어졌습니다. 접대 코스가 만들어지면서 권력자들과 인연을 쌓기는 더 쉬워졌습니다. 유명 인사 한 사람을 알면 그 인맥을 동원해 또 한 사람을 불러오기는 더 쉬웠습니다. 법조계뿐 아니라 ·정재계까지 뻗친 윤중천의 인연은 이렇게 확장됐습니다. 접대를 받았지만, 대가성은 없었다, 이 사건에 등장하는 검사님들, 회장님들, 공무원님들은 하나같이 이렇게 얘기합니다. 윤중천도 그렇게 얘기합니다. 과연 그럴까요?

검사와 업자의 은밀한 거래, 김학의는 스폰서 검사였다?


▶윤중천 "김학의 승진, 당시 청와대 수석이 힘썼다"

건설업자 윤중천은 2013년 김학의 전 차관이 알고 지내는 전직 경찰에게 전화를 합니다.
"학의 형에게 전화번호를 받았다" 며 전직 경찰과 말을 튼 윤 씨. 전직 경찰이 "남의 약점을 가지고 그러지 말라"고 말하자 윤 씨는 자신이 김학의 전 차관과 막역한 사이라며 김학의 전 차관과의 인연을 얘기합니다. 기자에게 얘기할 때와는 달리 여러 가지 얘기를 털어놓습니다. "성관계 동영상을 서로 찍어줬다" 면서 "학의 형 진급도 내가 시켜줬다"고 말합니다. "인사 나기 전날까지도 안 됐는데, 같은 아파트에 사는 병원 원장과 '형, 동생' 하는 청와대 수석에게 전화를 해서 승진시켰다"는 겁니다. 윤 씨의 말이 허풍일 가능성도 있지만 만에 하나라도 사실이라면 검찰 인사를 건설업자가 좌지우지했다는 얘기가 됩니다. 각종 사기 사건에 연루됐던 윤중천이 그동안 법적 제재를 받은 게 벌금 정도에 불과하다는 점에서 윤중천 뒤에는 '누군가'가 있음을 짐작하는 건 무리가 아닙니다.

과연 '스폰서'의 대상이 된 건 '검사' 김학의 하나일까, 답은 너무나 뻔합니다. 검찰의 수사가 이번에도 대충 '꼬리 자르기'로 끝난다면 검사 스폰서는 진화한 형태로 남아 제3, 제4의 사건으로 다시 터질 수밖에 없습니다.


YTN '김학의 팀' 입니다. 김 전 차관이 정말 성접대를 받았는지, 성폭행을 했는지 등 의혹 전반을 취재하는 곳입니다. 윤중천을 만난 적이 있거나 관련 내용 아시는 분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정미 기자 smiling37@ytn.co.kr 한동오 기자 hdo86@ytn.co.kr 010-3434-1679)

'김학의 동영상' 실제로 봤더니… '내부자들'은 현실이었다
기사보기 ▶ https://bit.ly/2KdSYYT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