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민심 겸허히 수용" vs "과감한 보수 혁신"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4·3 보궐선거 결과를 놓고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민심을 겸허하게 받아들이겠다며 각종 민생 개혁 과제에 속도를 내겠다는 입장입니다.

자유한국당은 국민이 무거운 숙제를 안겨줬다며 총선을 1년 앞두고 당 혁신에 주력하기로 했습니다.

최기성 기자입니다.

[기자]
결과적으로 국회의원 선거구 2곳, 기초의원 선거구 3곳에서 당선자를 내지 못한 더불어민주당 회의장에는 무거운 분위기가 감돌았습니다.

당 지도부는 이번 선거에서 나타난 민심을 겸허하게 받아들이겠다고 밝히면서도 나름 선전했다며 의미를 부여했지만,

[홍영표 /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 민심을 겸허하게 받아들이겠습니다. 단일후보가 승리한 것은 노회찬 정신을 계승해 국회 개혁에 박차를 가하라는 국민의 뜻으로 받아들입니다.]

당내에서는 지난 총선과 지방선거 결과와 비교하면 PK 민심이 돌아선 것 아니냐는 우려가 제기되면서 총선을 1년 앞두고 민심과 동떨어진 경제 정책 등을 재검토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왔습니다.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과 연이은 선거 참패로 궁지에 몰렸던 자유한국당의 분위기는 사뭇 다릅니다.

통영·고성을 수성하고 창원 성산에서 아깝게 패한 한국당은 이번 보궐선거를 내년 총선 승리를 위한 당 혁신의 계기로 삼겠다는 각오입니다.

[황교안 / 자유한국당 대표 : 국민께서 우리 당을 믿고 표를 주실 수 있도록 민생 정당, 대안 정당, 싸워 이기는 정당으로 우리 당을 더욱 혁신해나가야 합니다.]

이와 함께 국민이 문재인 정권의 잘못된 정책을 당장 수정하라는 무거운 숙제를 내렸다며 정권 심판론에 박차를 가하겠다는 입장입니다.

4·3 보궐선거를 뒤로하고 여야는 당장 4월 임시국회에서 선거제도 개편과 공수처 설치, 추경안 등 핵심 현안을 놓고 거세게 맞붙을 것으로 보입니다.

YTN 최기성[choiks7@ytn.co.kr]입니다.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22 FIFA 카타르 월드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