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초라하지만..." 이번에도 김정은 위원장식 '솔직화법'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09-18 22:25
앵커

김정은 국무 위원장이 지난 4월 판문점 정상회담 당시에도 북한의 도로 사정이 불비하다면서 파격적인 솔직 화법을 보여준 적이 있습니다

김 위원장은 이번에도 북한의 경제 사정이 초라하지만, 성의를 다해 대접하고 있다면서 솔직 화법을 다시 한 번 보여줬습니다.

왕선택 통일외교 전문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김정은 국무 위원장은 문재인 대통령 부부가 묵을 숙소인 백화원 영빈관을 직접 안내하면서 솔직하게 말하는 특성을 보여 줬습니다.

지난 5월 판문점 북측 구역에서 정상회담을 하면서 장소와 환경이 좋지 않아서 늘 가슴에 걸렸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백화원 영빈관 역시 선진국에 비해 부족하다면서 마음을 받아달라고 요청했습니다.

[김정은 위원장 : 대통령께서는 세상에 많은 나라를 돌아보셨는데, 발전된 나라에 비하면 초라합니다. 비록 수준은 낮을 수 있어도 최대한 성의를 보인 숙소이고, 일정입니다.]

국제사회에서 잔인한 독재자로 알려진 김 위원장이 북한 경제의 열악한 상황을 인정하는 발언을 거침없이 제기했다는 점에서 파격적입니다.

김 위원장은 지난 4월 판문점 정상회담에서도 솔직 화법을 선보였습니다.

[김정은 위원장 : 우리 도로라는 게, 아까도 말씀드렸지만, 불편하십니다. 내가 오늘 내려와 봐서 아는데, 비행기로 오시면 공항에서 영접 의식을 하고..]

북한 경제의 열악한 상황을 인정하는 김 위원장의 솔직 화법은 지난해 1월 1일 신년사에서도 나타났습니다.

[김정은 위원장 : 언제나 늘 마음뿐이었고, 능력이 따라서지 못하는 안타까움과 자책 속에 지난 한 해를 보냈는데...]

김 위원장의 솔직 화법은 독재자 이미지를 완화하면서 북한 경제 발전을 위해 노심초사 노력하는 진지한 지도자라는 긍정적인 이미지를 확산하는데 도움을 줄 것으로 보입니다.

그렇지만, 북한 국내적으로는 최고 지도자의 권위를 실추시키는 부작용으로 이어질 가능성도 적지 않습니다.

또 비핵화 문제에서 진전이 없을 경우 고도로 계산된 외교 발언이라는 비난으로 변경될 가능성이 있다는 점에서 김 위원장의 거듭된 솔직 화법이 눈길을 끌고 있습니다.

YTN 왕선택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