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노회찬 영결식 현장영상] 문희상 "노회찬 의원님, 이제 영원한 평안을 누리십시오"

실시간 주요뉴스

[문희상 / 국회의장]
노회찬 의원님 노회찬 의원님! 이곳 국회에는 한여름 매미 울음만 가득합니다. 제가 왜 이 자리에 서 있는 겁니까. 어떻게 하다가 이 자리에서 노회찬 의원님을 떠나보내는 영결사를 읽고 있는 것입니까?

태양빛 가득한 계절이건만 우리 모두는 어두운 터널에 들어선 듯 참담한 심정으로 모여 있습니다.

둘러보면 의원회관 입구에서 본청 입구에서 노회찬 의원님의 모습이 보일 듯합니다. 삶에 대한 치열한 고민 속에서도 여유 가득한 표정의 우리 동료 노 의원님을 만날 것만 같습니다. 실감이 나지 않습니다. 믿고 싶지 않습니다.

지금 이 순간이 현실이라는 것에 황망함과 비통함을 금할 수 없습니다. 이루 말할 수 없는 깊은 슬픔입니다. 설명할 수 없는 엄청난 충격이 가시지 않습니다.

노회찬 의원님, 당신은 정의로운 사람이었습니다. 당신은 항상 시대를 선두했고 진보 정치의 상징이었습니다. 정의를 위해서라면 계란으로 바위 치기라는 만류에도 거대 권력과의 싸움을 마다하지 않았습니다.

마지막 남긴 메시지에서도 노동자의 삶을 함께 아파했고 사회적 약자의 승리를 함께 기뻐했습니다. 정치의 본질이 못 가진 자, 없는 자, 슬픈 자, 억압받는 자 편에 늘 서야 한다고 생각던 당신은 정의로운 사람이었습니다.

노회찬 의원님, 당신의 삶은 많은 이들의 이정표가 될 것입니다.

경기고등학교 재학 시절부터 서슬 시퍼렇던 유신에 항거했습니다. 보장된 주류의 보장된 삶 대신 민주주의와 노동현장에서 온몸을 던져 투쟁하셨습니다. 낡은 구두, 오래된 셔츠, 넥타이가 말해 주는 대중 정치인의 검소함과 청렴함은 젊은 세대에게 귀감이 되었습니다.

한국 정치사에 진보 정치와 생활 정치에 깃발을 세워 사회적 약자와 노동자, 서민의 버팀목이 돼 주셨습니다. 눈 덮인 들판을 걸어갈 때 함부로 걷지 마라, 오늘 내가 가는 이 발자취는 뒷사람의 이정표가 된다. 마치 이 말씀을 온몸으로 실천하듯 불의와 타협하지 않고 권력에 굴복하지 않았으며 명예를 중시하고 신중했던 삶이었습니다.

당신의 삶은 많은 이들의 이정표가 되기에 부족함이 없습니다. 노회찬 의원님 당신은 22일 저녁 병상의 어머님을 찾아뵙고 동생의 집을 들렀지만 만나지 못하고 발걸음을 돌리셨습니다.

그 누구도 꿈 속에조차 상상하지 못했을 마지막 밤을 보내고 우리 곁을 홀연히 떠나셨습니다. 차마 이 길을 선택한 노회찬 의원님의 고뇌와 번민, 회한과 고통을 생각하면 주체할 수 없는 눈물만 흐를 뿐입니다.

노회찬 의원님, 이제 평생을 짊어지셨던 무거운 짐을 내려 놓고 영원한 평안을 누리십시오. 당신이 한국 정치사에 남긴 발자취와 정신은 우리 국회와 대한민국의 역사 속에서 길이 빛날 것입니다.

부디 영면하소서. 2018년 7월 27일 장례위원장 국회의장 문희상.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