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문 대통령 몸살감기로 이번 주 일정 모두 취소...취임 후 처음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06-27 22:22
앵커

문재인 대통령이 피로 누적으로 몸살에 걸려 이번 주 일정을 모두 취소했습니다.

이와 별개로 규제혁신 점검회의는 성과가 부족하다는 이유로 연기를 지시했습니다.

김도원 기자입니다.

기자

청와대가 문재인 대통령의 유네스코 사무총장 접견이 취소됐다고 밝힌 것은 행사 시작 30분 전이었습니다.

이례적인 일정 취소라 건강이상설에 남북 핫라인 가동설까지 난무했습니다.

추측이 무성해지자 일정이 맞지 않았다고만 밝혔던 청와대는 문 대통령이 피로 누적으로 몸살감기에 걸렸다고 추가로 설명했습니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주치의가 문 대통령에게 주말까지 휴식을 취하도록 강력히 권고해 오는 금요일까지 대통령 일정을 취소 또는 연기한다고 밝혔습니다.

당장 매티스 미 국방장관 접견과 시·도지사 당선인 초청 만찬이 열리지 않게 됐습니다.

청와대는 다만 규제혁신 점검회의가 연기된 것은 건강 문제와 무관하다고 설명했습니다.

준비한 내용이 미흡해 연기하는 게 좋겠다는 국무총리의 건의를 대통령이 받아들였다는 겁니다.

문 대통령은 자신도 답답하다며,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성과를 반드시 만들어 보고해줄 것을 강조했다고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전했습니다.

또, 속도가 뒷받침되지 않는 규제혁신은 구호에 불과하다며 더욱 과감하고 속도감 있는 개혁을 당부했다고 덧붙였습니다.

집권 2년 차에는 보여주기 식이 아닌 제대로 된 성과를 만들어줄 것을 주문하는 문 대통령의 강한 경고 메시지로도 해석됩니다.

문 대통령이 공식 일정 없이 1주일을 보내는 건 휴가 때를 빼면 취임 이후 처음입니다.

특별한 치료가 필요한 것은 아니라는 설명이어서, 문 대통령은 관저에서 쉬면서 회복에 집중할 것으로 보입니다.

YTN 김도원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