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민주당, 유세 현장 '노동계 항의'에 곤혹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06-01 22:32
앵커

6·13 지방선거 공식 선거운동 기간이 시작되면서, 여당인 더불어민주당 지도부도 본격적으로 지원 유세를 다니고 있죠.

그런데 유세 현장에서 '최저임금법 개정안'에 반발하는 노동자들의 항의 시위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지지층이랄 수 있는 노동계의 반발이 자칫 지방선거 전망에 암초가 되진 않을지, 민주당의 속앓이가 깊어지고 있습니다.

임성호 기자입니다.

기자

거리 유세에 나서려는 민주당 지도부를 노동자들이 막아섭니다.

상여금과 복리후생비 일부를 최저임금 산입범위에 넣은 '최저임금법 개정안'이 통과된 데 항의하기 위해서입니다.

거센 항의에 부닥친 추미애 대표는 결국, 군산 유세를 취소했고, 홍영표 원내대표가 남아 격앙된 노동자들과 대화했습니다.

홍 원내대표는 앞서 울산을 지원 방문했을 때도 분노한 노동자들과 마주쳐야 했습니다.

"우리 얘기 듣고 가십시오. 얘기 듣고 가십시오!"

노동자들은 국회, 특히 여당인 민주당이 비정규직과 하청 노동자들에 대한 대기업의 갑질부터 손보기는커녕, 최저임금 체계만 개악했다고 비판했습니다.

[민주노총 조합원 : 최저임금을 157만 3,370원 받고 있습니다. 여기서 각종 수당에 상여금까지 (최저임금에) 포함시키면 우리는 어떻게 삽니까. 4인 가족, 5인 가족의 생계를 책임지는 사람들입니다.]

[홍영표 /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 연봉 5천만 원인데 최저임금 대상자가 되는 것을 해결하자는 게 일차 목표입니다. 그래야 진짜 저소득·저임금 상태에 있는 분들의 (최저임금을) 만 원까지 올리는 게 가능해집니다.]

양대 노총 가운데 하나인 민주노총은 최저임금법 개정안 폐기와 문재인 대통령과의 면담을 요구하며 청와대 앞 농성에도 돌입했습니다.

또 앞으로도 민주당 지도부의 유세 현장에서 조합원들의 항의가 이어질 거라고 경고했습니다.

지난 대선 때 강력한 우군이었던 노동계의 거세지는 반발이 자칫 이번 지방선거 국면에서 표 이탈로 이어지지는 않을지, 민주당은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습니다.

YTN 임성호[seongh12@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