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국민의당, 경선 규칙 끝내 합의 불발...민주당 선거인단 130만명 돌파

실시간 주요뉴스

정치

국민의당, 경선 규칙 끝내 합의 불발...민주당 선거인단 130만명 돌파

2017년 03월 06일 00시 15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앵커]
국민의당이 여론조사 포함 문제를 둘러싼 후보 사이의 마찰로 대선 경선 규칙 확정에 실패했습니다.

여당인 자유한국당도 아직 경선 규칙을 확정하지 못했는데요.

한발 앞서 규칙을 정한 더불어민주당과 바른정당, 정의당 등 다른 야당은 대선을 향한 발걸음을 재촉하는 모습입니다.

조태현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여론조사를 포함할지를 두고 치열한 기 싸움을 벌이고 있는 안철수 전 대표와 손학규 국민주권개혁회의 의장.

협상 자리에서도 양측의 주장은 평행선을 달렸습니다.

당 지도부가 비공개회의까지 열어 경선 규칙 특별팀이 마련한 대안으로 경선 룰을 확정하려고 했지만 결국 실패로 돌아갔습니다.

특별팀이 마련한 안은 현장투표 75%에 여론조사 또는 공론조사를 25% 반영하는 방안으로, 여론조사에 중점을 두는 안 전 대표와 여론조사에 반대하는 손 의장, 천정배 전 대표의 절충안입니다.

당이 마련한 중재안마저 거부되면서 경선 규칙을 둘러싼 국민의당 내부 갈등은 한동안 이어질 것으로 보입니다.

반면 다른 야권은 발 빠르게 움직이고 있습니다.

더불어민주당은 완전국민경선과 결선투표 등의 내용을 담은 경선 규칙을 마련해 5일 현재 137만 명이 선거인단에 참여했고, 바른정당 역시 여론조사와 당원투표, 현장투표를 포함한 규칙을 확정했습니다.

정의당은 심상정 대표로 후보까지 확정한 상태입니다.

자유한국당은 박근혜 대통령 탄핵이 결정된 뒤 경선 규칙을 논의한다는 입장이어서 만약 탄핵이 인용되면 야권 대선 후보의 윤곽이 먼저 드러날 것으로 보입니다.

YTN 조태현[choth@ytn.co.kr]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