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야권 대선주자, 국정원 헌재 사찰 의혹 일제히 비판

실시간 주요뉴스

정치

야권 대선주자, 국정원 헌재 사찰 의혹 일제히 비판

2017년 03월 05일 22시 01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는 국가정보원이 헌법재판소를 불법 사찰했다는 의혹과 관련해 이 민감한 시기에 헌재를 상대로 불법 행위를 하려 했다는 발상 자체가 경악스럽다고 밝혔습니다.

문 전 대표는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국정원을 완전히 개혁해야 할 이유와 적폐 청산의 목표가 더 분명해졌다면서, 정권교체 말고는 답이 없다고 비판했습니다.

안희정 충남지사 측 박수현 대변인은 의혹이 사실이면 국정원은 민주주의 파괴자란 비판을 피할 수 없을 것이라며, 본연의 임무에 충실한 기관으로 거듭나야 한다고 지적했습니다.

이재명 성남시장도 국정원의 헌재 사찰 의혹을 철저히 조사해 책임자를 처벌해야 하며, 차기 정부에서 해외 정보 업무를 뺀 국정원의 모든 기능과 조직을 해체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앞서 한 언론은 국정원 4급 직원이 대통령 탄핵 심판이 진행 중인 헌법재판소의 동향 정보를 수집했다고 주장했고, 국정원은 전혀 사실무근이라며 법적 대응 등을 검토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