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야권 대선주자, 국정원 헌재 사찰 의혹 일제히 비판

실시간 주요뉴스

정치

야권 대선주자, 국정원 헌재 사찰 의혹 일제히 비판

2017년 03월 05일 19시 37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야권 대선주자, 국정원 헌재 사찰 의혹 일제히 비판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는 국가정보원이 헌법재판소를 불법 사찰했다는 의혹과 관련해 이 민감한 시기에 헌재를 상대로 불법 행위를 하려 했다는 발상 자체가 경악스럽다고 밝혔습니다.

문 전 대표는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국정원을 완전히 개혁해야 할 이유와 적폐 청산의 목표가 더 분명해졌다면서, 정권교체 말고는 답이 없다고 비판했습니다.

안희정 충남지사 측 박수현 대변인은 의혹이 사실이면 국정원은 민주주의 파괴자란 비판을 피할 수 없을 것이라며, 본연의 임무에 충실한 기관으로 거듭나야 한다고 지적했습니다.

이재명 성남시장도 국정원의 헌재 사찰 의혹을 철저히 조사해 책임자를 처벌해야 하며, 차기 정부에서 해외 정보 업무를 뺀 국정원의 모든 기능과 조직을 해체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앞서 한 언론은 국정원 4급 직원이 대통령 탄핵 심판이 진행 중인 헌법재판소의 동향 정보를 수집했다고 주장했고, 국정원은 전혀 사실무근이라며 법적 대응 등을 검토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