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연정·단일화 설전...치열한 내부 견제

대연정·단일화 설전...치열한 내부 견제

2017.02.05. 오후 10:08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앵커]
야권에선 대연정, 여권에선 보수 후보 단일화를 두고 논란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본격적인 경선은 시작도 안 했는데 내부 견제가 치열한 모습입니다.

김도원 기자입니다.

[기자]
야권 대선 주자들 사이에서 대연정 논쟁이 사그라들지 않고 있습니다.

이재명 성남시장은 대연정 제안은 촛불 민심 배신이자 부패 세력에 구조 신호를 보낸 거라며, 안희정 충남지사에게 공개 토론을 제안하고 나섰습니다.

[이재명 / 성남시장 : 대연정 제안을 철회하고 다음주 토요일 광화문 촛불 앞에 나와서 국민께 정중히 사과할 것을 요청드립니다.]

국민의당 안철수 전 대표도 선거 전에 섣불리 연정 이야기가 나오는 게 우려스럽다며 논쟁에 가세했습니다.

[안철수 / 국민의당 전 대표 : 새누리당, 그리고 바른정당은 지금 현재 박근혜 정권 실패의 책임이 있는 세력입니다. 다음 정권을 꿈꾸면 안 됩니다.]

이에 대해 안희정 지사는 개혁에 한걸음이라도 더 나아가기 위한 협치를 말한 건데 곡해되고 있다며 진화에 나섰습니다.

[안희정 / 충남지사 : 대연정이 될지 소연정이 될지는 당 지도부와 원내 다수파 구성 과정에 맡겨야 하는 것 아닐까요. 밑도 끝도 없이 새누리당이랑 뭐하자는 거냐고 공격하는 건 전혀 제 취지와 다르다는 말씀을 드립니다.]

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 측은 적폐 청산이 연정 기준이라면 뜻을 같이 한다며 논쟁에서 한발 물러난 상태입니다.

보수 진영 내부에서는 단일화 논쟁이 뜨겁습니다.

남경필 경기지사는 지금의 국회 구조에서는 대연정이 필요하다면서도, 새누리당과의 후보 단일화는 용납이 안 된다며 유승민 의원을 거듭 비판했습니다.

[남경필 / 경기지사 : 그럼 왜 탄핵을 했고, 왜 탈당을 했고 하는 스스로의, 바른정당의 존립 이유에 대한 심각한 의문이 생기겠죠.]

유 의원은 보수 세력 궤멸 위기에서 국민이 단일화를 요구한다면 거절할 수 없을 것이라고 반박하면서, 단일화 제안을 거둬들일 생각이 없다고 잘라 말했습니다.

[유승민 / 바른정당 의원 : 누가 더 국민의 지지를 받느냐, 그걸 보는 방법으로 후보 단일화가 이뤄지기 때문에 단일화 그 자체가 어느 정당이 국민의 평가를 받느냐를 결정하는 계기가 된다고도 봅니다.]

당내 경선을 앞두고 주도권을 쥐기 위한 대선 주자들 사이의 경쟁은 더욱 치열해질 것으로 보입니다.

YTN 김도원[dohwon@ytn.co.kr]입니다.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YTN 프로그램 개편 기념 특별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