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정부 업무보고 시작...'통일' 빼고 '안보' 강조

실시간 주요뉴스

정치

정부 업무보고 시작...'통일' 빼고 '안보' 강조

2017년 01월 04일 11시 18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앵커]
황교안 권한대행이 직무가 정지된 박근혜 대통령을 대신해 외교-안보 분야를 시작으로 새해 업무보고를 받았습니다.

경제부처가 먼저 했던 지난해와는 다른 일정인데요, 급변하는 국내외 정세를 감안했다는 분석입니다.

외교 안보분야 업무보고에서는 '통일'이란 단어가 빠져, 핵위협을 일삼고 있는 북한에 대한 압박을 지속해나갈 뜻을 다시 명확히 했습니다.

이선아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올해 새해 업무 보고는 탄핵 심판을 받는 박근혜 대통령 대신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가 받습니다.

각 부처 장관들에게 올 한 해 어떤 일을 중점적으로 할 것인지 보고받는 자리인데 지난해는 경제 분야가 먼저였지만, 올해는 급변하는 국내외 정세를 감안해 통일·외교·국방부부터 시작했습니다.

[황교안 /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 : 김정은은 며칠 전 신년사에서 대륙 간 탄도미사일 시험발사 준비가 마감 단계에 이르렀다고 언급하는 등 위협을 지속하고 있습니다.]

세 부처 모두 새해에도 북한의 핵무기 고도화 폭주가 계속될 것이라고 보고 '굳건한 안보'를 기조로 잡았습니다.

지난해 기조는 '튼튼한 외교 안보와 착실한 통일 준비'였지만 이번에는 아예 '통일'이라는 말이 빠졌습니다.

정부는 미국에 새 정부가 들어서고 우리도 조기 대선을 치를 가능성이 큰 만큼, 북한이 복잡한 국내외 정세를 틈타 도발할 가능성을 눈여겨보고 있습니다.

이에 따라 국방부는 강력한 한미 동맹 하에 미사일 대응 능력을 높이고 한국형 미사일 방어 체계 구축도 가속화 할 계획입니다.

외교부는 북한 핵무기 개발 자금줄을 차단하기 위해 전방위로 압박을 가하는 동시에 북한 인권 탄압을 계속 문제 삼아서 김정은을 압박한다는 방침입니다.

통일부 역시 북한을 비핵화로 이끌기 위해 강력한 제재를 유지하기로 했습니다.

정부는 북한이 연초에 대화를 제안할 가능성이 있지만, 국면 전환을 위한 기만적 전술이라 판단하고, 비핵화 입장을 먼저 밝히지 않는 한 대화에 응하지 않는다는 방침을 명확히 했습니다.

YTN 이선아[leesa@ytn.co.kr]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