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박지원 "與, 증인 채택 거부로 국감 무형화"
Posted : 2016-10-10 08:54

동영상시청 도움말

국민의당 박지원 비대위원장은 미르재단과 K스포츠 재단 등의 문제에 대해 새누리당이 증인 채택을 거부하면서 20대 국회 첫 국정감사가 유령감사가 되고 있다고 평가했습니다.

박 위원장은 오늘 오전 비대위 회의에서 새누리당이 실질적으로 국감을 반대하기 위해 증인 채택에 대해 안건조정을 신청해 국감을 무형화시키고 있다고 비판했습니다.

이어 왜 최순실·우병우·차은택 씨 등을 증인으로 채택하지 않고 이승철 전경련 상근부회장만 채택해 여러 상임위를 돌아다니며 정부를 대신해 변명하게 하는지 안타깝다며, 국감 정상화를 위해 새누리당이 단언을 내려줄 것을 촉구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