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교문위, '최경희 이대총장 증인 채택' 논란
Posted : 2016-10-07 16:29
교문위, '최경희 이대총장 증인 채택' 논란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국정감사가 최경희 이화여대 총장의 증인 채택 문제를 둘러싼 여야 간의 공방으로 국감 질의 전부터 정회됐습니다.

야당 측은 오는 14일로 예정된 교육부 확인 국정감사에 최경희 총장을 증인으로 부르려면 오늘까지 증인 출석 요구서를 채택해야 한다며 새누리당의 협조를 요구했습니다.

이화여대는 박근혜 대통령의 측근으로 알려진 최순실 씨의 딸 정 모 양과 관련된 여러 특혜 의혹과 교육부 지원사업 독식 등 각종 논란의 중심에 서 있습니다.

그러나 여당 측은 이미 야당 위원들이 이대를 방문해 현장 조사를 했는데 최 총장을 왜 또다시 증인으로 채택해야 하는지 납득할 수 없다며, 오늘 예정된 국감 질의부터 진행하는 게 순서라고 주장했습니다.

이 문제를 둘러싼 간사 간 협의로 예정보다 30분 정도 늦게 시작한 국정감사는 의원들의 의사진행 발언이 이어지며 본격적인 국감 질의에 들어가지 못했고, 결국 유성엽 위원장은 각 정당의 심도 있는 논의를 위해 정회를 선포했습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