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박지원 "청와대가 미르 의혹 특검 상황 만들어"

실시간 주요뉴스

국민의당 박지원 비상대책위원장은 미르·K스포츠재단 의혹과 관련해 청와대와 새누리당이 특검할 수밖에 없는 상황을 만들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박 위원장은 비상대책위원회 회의에서 새누리당이 최순실 씨와 차은택 감독 등에 대한 국감 증인 채택을 거부하면서 그 책임을 야당에 돌린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이어 청와대가 일일이 대응하지 않겠다고 하는 데 켕기는 점이 많은 것 같다며, 지금 진실을 밝히지 않아 훗날 역사의 죄인이 되지 않기를 거듭 촉구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조태현[choth@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