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영어없는 영어교육"..."한글지문만 달달 외워!"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요즘 고3 수험생들은 수능영어를 준비하면서 영문법이나 단어는 내버려 두고, EBS 교재에 나온 지문을 외우는데 매달리고 있다고 합니다.

그것도 영문 대신 한글 지문에만 집중하며 '영어없는 영어 공부'를 하고 있다는데요.

왜 이런 일이 벌어지고 있을까요, 안윤학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온라인 1위 사교육 업체의 수능영어 강의 동영상입니다.

강의 목적이 영어실력 향상이 아니라 '점수따기'에 맞춰져 있다는 점을 스스럼없이 강조합니다.

[인터뷰:수능영어 강사]
"영어 선생님이 절대로 해서는 안 되는 수업을 제가 하는 것이에요. 사실은 저 양심의 가책 많이 느낍니다. 정책이 이러니까. 시험장 가서 EBS 지문이 기억나게 해드리는 것입니다. 영어실력을 길러드리는 수업이 아니에요."

교재를 살펴봤습니다.

첫 문장만 영어로 돼 있고, 나머지는 전부 한글 해석 지문입니다.

또 다른 교재에는 아예 영어 문장이 등장하지 않습니다.

간간이 영어 단어가 보일 뿐, 도무지 영어 교재인지 한국어 교재인지 분간하기 조차 힘듭니다.

이처럼 한글 해석 지문만 달달 외우게 하는 식의 영어없는 영어 강의가 대세로 자리잡았습니다.

왜 이런 일이 생기는걸까?

2011학년도 수능부터 지문의 70%를 EBS 교재에서 토씨 하나 틀리지 않고 그대로 출제하다 보니 벌어진 일입니다.

공교육 현장에서도 교과서는 들춰보지 않은 채 EBS 교재의 해석 부분만 줄줄 암송하는 식으로 수업이 반복되고 있습니다.

학생들의 영어실력은 점점 떨어지고 교사, 강사들도 도무지 영어를 가르치고 있는 건지 스스로 회의감이 들 정도입니다.

[인터뷰:김정호, 바른영어사 대표]
"영어를 영어로 공부하는 것이 아니라, 영어를 국어로 공부하는 현상이죠. 그러다보니 전체적인 학력 저하가 굉장히 심해서 대학생들이 예전보다 더 영어를 못하는 것이에요. 돈을 벌기 위해서 가르쳐서는 안 될 것을 가르치는 것에 대한 자괴감이 굉장히 심하죠."

사교육 열풍을 가라앉히기 위해 EBS 교재의 반영 비율을 높인 게 오히려 부작용을 낳고 있다는 지적입니다.

[인터뷰:이종훈, 새누리당 의원]
"EBS 교재와 수능영어가 '연계'가 아닌 무분별한 베끼기로 변질됐기 때문입니다. 사교육비는 분명 줄여야 합니다. 그러나 영어교육이 단지 수능을 위한 암기교육이 되는 것은 막아야 합니다. 스스로 영어공부를 할 수 있는 그런 환경이 조성돼야 합니다."

수능영어가 실력 평가가 아닌 외우기 평가로 변질되고 있습니다.

오로지 점수만 따면 된다는 식의 암기·주입식 교육이 진행되면서 영어교육이 근본부터 병들고 있습니다.

YTN 안윤학[yhahn@ytn.co.kr]입니다.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