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평양 류경호텔 내년 개장...인터넷·외국 방송 제공
Posted : 2012-11-01 18:43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멘트]

공사를 시작한 지 20여 년 동안 미완성인 채로 남아 있던 평양의 105층짜리 류경호텔이 내년에 문을 열게 됐습니다.

중국 관광객이 먼저 이용하게 될 예정인데, 인터넷도 쓸 수 있고 외국 방송도 볼 수 있을 것이라고 합니다.

이선아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피라미드를 연상시키는 독특한 형태에, 외관을 유리로 말끔하게 마무리해 현대적인 느낌을 풍깁니다.

지난 1987년, 북한은 당시 세계 최고층이라며 야심차게 지하 4층, 지상 101층짜리 호텔 건물을 짓기 시작했습니다.

하지만 경제난 때문에 공사가 계속 차질을 빚다, 이집트 오라스콤 건설이 투자를 하면서 25년 만에 겨우 마무리된 것입니다.

개장 시점은 내년 중순쯤으로, 운영은 독일의 대형 호텔 그룹인 캠핀스키에서 맡게 됩니다.

[녹취:레토 위트워, 캠핀스키 회장]
"이러한 작은 움직임이 북한 개방을 촉진시킬 것입니다. 중국 관광객이 가장 많이 찾을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에, 현재 베이징 관광청과 협의하고 있습니다."

류경호텔 안에서는 북한 민간 시설로는 처음으로 인터넷도 쓸 수 있게 됩니다.

외국 방송과 영자 신문도 볼 수 있습니다.

[녹취:조봉현, IBK 경제연구소 대외팀장]
"국제무역센터로 탈바꿈하고 인터넷이 개방이 되면 제한적이지만 북한 주민들의 개방적 사고에도 큰 변화를 줄 것으로 전망됩니다."

북한은 장기적으로는 류경호텔 주변을 IT 단지로 조성해 국내외 IT 기업들을 입주시킬 계획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김정은 노동당 제1비서는 후계자로 내정됐을 때부터 류경호텔 사업을 각별히 챙겨온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전문가들은 호텔이 어느 정도 성과를 내면 김정은 체제 개혁 개방의 대표적 상징물이 될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YTN 이선아[leesa@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