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일본 의원 울릉도 방문?..."와서 '독도는 한국 땅' 보도록 해야"

실시간 주요뉴스

일본 외무성이 대한항공 이용 금지 훈령을 내리고 일본 의원들이 울릉도 방문을 추진하는 등 일본이 잇따라 독도 관련 도발을 일으키는 배경에는 독도 문제를 정치 이슈화하려는 의도가 있다는 분석이 나왔습니다.

박철희 서울대 국제대학원 교수는 YTN 뉴스&이슈와의 전화 통화에서 "일본 우익들이 국내적으로 독도를 정치 이슈화해 관심을 돌리려는 것"이라며 "분쟁을 겪고 있는 북방 영토보다 독도가 말랑말랑하다고 생각해 이런 도발을 일으키는 것 같다"고 설명했습니다.

하지만 "독도의 경우 우리나라가 현실적으로 지배하는 지역이기 때문에 각종 도발에 하나하나 대응하다 보면 일본이 원하는 대로 국제분쟁화할 수 있다"며 특히 "일본 의원들이 온다고 물리적으로 막고, 또 이런 사실이 언론에 보도되면 정확히 그게 일본이 원하는 것"이라고 지적했습니다.

박 교수는 "일부 일본인들은 울릉도에서 독도가 안 보여서 한국 땅 아니라고 주장한다는데 오히려 일본 의원들이 울릉도에 와서 독도 직접 보도록 하고, 독도 가겠다고 하면 우리가 입도 허가증을 내주고 가보도록 해서 독도가 우리 땅임을 명확하게 인식하도록 해주는 게 바람직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특히 "우리 국민은 누가 뭐래도 독도는 우리 땅이라는 자신감이 있어야 한다"며 "일본 의원 몇 명이 와서 보고 간다고 해서 독도가 우리 땅이라는 사실은 바뀌지 않으니까 일본의 도발이나 망언에 일희일비하지 말고 장기적 관점에서 실효지배를 강화하고 분쟁 지역에 휘말리지 않도록 국제적 인식을 높이는 노력을 꾸준히 해야 한다"고 덧붙였습니다.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22 FIFA 카타르 월드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