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확진 10,156명| 완치 6,325명| 사망 177명| 검사 누적 455,032명
이명박 대통령, "친인척·권력형 비리 엄단"
Posted : 2010-07-06 03:07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멘트]

이명박 대통령은 국무총리실 산하 공직윤리지원관실의 민간인 사찰 파문과 관련해 엄중 조치하라고 지시했습니다.

이 대통령은 어떤 형태의 친인척 문제와 권력형 비리도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보도에 이승윤 기자입니다.

[리포트]

이명박 대통령은 8일 동안의 북중미 순방을 마치고 돌아온 뒤 첫 공식 일정으로 청와대에서 수석비서관 회의를 주재했습니다.

이 대통령은 이번 정부에서 지난 2년 반 동안 친인척과 권력형 비리란 말이 나오지 않았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임기를 마치는 마지막 날까지 어떤 형태의 친인척 문제와 권력형 비리도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특히 어설픈 사람들이 권력을 남용하는 사례가 간혹 발생하고 있다면서 정부를 위한다는 명분을 내세우지만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지적했습니다.

또, 주위에 권력을 남용하는 사례가 없는지 경계해야 한다면서 사전에 철저하게 예방하고, 문제가 확인되면 엄중하게 조치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이 같은 언급은 총리실 공직윤리지원관실을 염두에 둔 것이라고 청와대는 설명했습니다.

특히 사찰 파문과 관련해 영일·포항 지역 출신의 공직자 모임인 '영포회' 논란이 불거진 데 대해 원칙대로 엄정하게 처리할 것이라는 경고로 보입니다.

이 대통령은 여름 휴가철에 인사철이 겹쳐 업무가 소홀해질 우려가 있다면서 긴장감을 늦춰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습니다.

특히 지금은 국정이 매우 중요하고 어려운 때이므로 업무에 한 치의 소홀함도 있어서는 안 된다고 당부했습니다.

청와대는 이 대통령이 참모들에게 비리는 용서하지 않겠다며, 군림하지 말고, 도를 넘지 말라는 당부를 자주 해왔다고 밝혔습니다.

이같은 언급은 국민을 향한 다짐이자 참모들에 대한 강력한 경고라고 게 청와대의 설명입니다.

YTN 이승윤[risungyoon@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