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전두환, "내가 대신 인질로 가려했다"

실시간 주요뉴스

정치

전두환, "내가 대신 인질로 가려했다"

2007년 08월 29일 10시 40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전두환, "내가 대신 인질로 가려했다"
전두환 전 대통령은 탈레반에 납치된 피랍자들이 이번에 석방되지 않았으면 대신 인질로 가는 방안을 진지하게 고민했다고 밝혔습니다.

전 전 대통령은 오늘 서울 연희동 자택에서 이명박 한나라당 대선 후보를 만난 자리에서 이번에 정부의 노력으로 피랍자들이 석방돼 다행이라며 만약 피랍자들이 석방되지 않았으면 대신 인질로 가는 방안을 고민했었다고 말했습니다.

전 전 대통령은 자신은 특수 훈련은 받아 인질 상태에 있어도 일반인들 보다 상대적으로 괜찮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이대건 [dglee@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