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동북공정' 학술적 결과에 따라 대응 방침
VOD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06-09-05 19:52
[앵커멘트]

중국 정부가 동북공정 신간을 통해서 우리의 고대사를 왜곡하려는 시도에 대해 정부는 학술적 검토 결과에 따라 대응 수위를 조절할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정종석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정부의 입장은 일단 외교적 대응보다는 학술적 대응을 먼저 검토하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정부는 이 문제에 대해서는 복합적인 문제가 얽혀 있는 만큼 일단 학술단체의 연구 결과를 지켜본다는 입장인 것으로 보입니다.

정부출연 기관인 동북아연구재단 등 학술단체에서 이 문제를 인지하고 분석작업에 들어간 만큼 먼저 학문적 검토를 우선 하겠다는 입장입니다.

역사관련 문제는 상당히 민감하고 국민정서를 자극할 수 있는 문제여서 신중히 대응해 나갈 것임을 시사하는 대목입니다.

특히 역사문제는 학술적인 검증 작업이 먼저 선행되지 않으면 외교적으로 대응하기엔 한계가 있다는 점을 의식한 것입니다.

그러나 고구려사 문제 만큼은 분명한 우리의 역사이며 민족의 정체성과 관련돼 있기 때문에 외교적으로나 학술적으로 적극 대응할 방침을 가지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정부는 실제로 지난 2004년 동북공정 문제가 불거진뒤 중국측에 고구려사 왜곡 내용에 대한 시정을 지속적으로 요청해왔습니다.

이런 맥락에서 발해사 문제에 대해서도 학술단체의 사료적인 연구 결과에 따라 중국측을 설득하는 작업에 나설 것으로 보입니다.

YTN 정종석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