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2년 전부터 결함 알았을 것"...고소인 첫 조사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08-13 19:34
앵커

최근 잇따르는 BMW 차량 화재로 피해를 본 차량 주인들이 고소인 신분으로 경찰에서 조사를 받았습니다.

피해자들은 BMW 측이 이미 2년 전부터 설계 결함을 알았을 것이라며, 문제가 불거지기 전까지 이를 숨긴 의혹에 대해 엄정한 수사를 촉구했습니다.

김태민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BMW 승용차에 시뻘건 불길이 치솟습니다.

이렇게 불이 난 차량이 올해에만 벌써 38대입니다.

이런 차체 결함을 숨겨왔다며 BMW 임직원들을 고소한 피해 차량 주인들이 경찰에 처음 나왔습니다.

[이광덕 / BMW 화재 피해차량 주인 : 정확한 화재 원인과 결함 은폐에 대해서 진술할 거고요….]

앞서 BMW 측은 기자회견에서 지난 6월에야 결함 규명을 마쳤으며 문제가 된 부품을 교체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글렌 슈미트 / BMW그룹 기업홍보 총괄(지난 6일 : EGR 쿨러 쪽의 누수가 근본 원인이라고 결론을 내릴 수 있었습니다.]

하지만 피해자들은 제조사가 2년 전부터 결함 사실을 알고도 별다른 조치를 취하지 않았다고 주장합니다.

BMW는 이미 2016년 말부터 문제가 된 배기가스 재순환장치 설계를 바꿔 자동차를 생산했는데 설계 변경까지 최소 1년이 걸리는 업계 관행에 비춰볼 때, 2016년 초부터 결함 사실을 알고 있었다는 겁니다.

[하종선 / 고소인 측 변호사 : BMW는 EGR 문제를 2016년에 알았다, 그런데 2년 반 동안 실험만 계속했다고 하는데…그런 실험을 실시했는지 실시했으면 그와 같은 자료를 요청하고….]

그러면서 BMW 코리아 측이 본사와 주고받은 이메일 등 회사가 결함을 알고도 숨기려 한 증거를 확보해달라고 경찰에 요청했습니다.

경찰은 피해자 조사를 마치는 대로 민관 합동조사를 벌이고 있는 국토부 등과 협조해 수사를 확대할 방침입니다.

YTN 김태민[tmkim@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