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초절정 가마솥더위, 누가 이기나 보자!"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07-26 18:18
앵커

요즘 더위, 정말 가만히 있어도 땀이 뚝뚝 떨어집니다.

바다니 계곡이니 시원한 곳이면 어디든 떠나고 싶을 텐데요, 이런 더위와 매일 치열하게 대결을 펼치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이승배 기자와 함께 가보시죠.

기자

조용했던 산속이 들썩이기 시작합니다.

감독의 신호가 떨어지기 무섭게 오르막길을 거침없이 내달립니다.

가만히 있어도 땀 나는 더위, 악 소리가 절로 나옵니다.

지금까지는 그저 몸풀기, 본 게임은 이제부터 시작입니다.

매일 밥 먹듯 들어 올렸던 역기들, 오늘따라 유난히 무거운 것 같습니다.

푹푹 찌는 열기까지 더해져 몸에선 금세 불이 납니다.

드디어 시작된 실전 훈련.

관중은 없어도 자존심을 건 맞대결.

프로 세계에서는 대충이란 없습니다.

[최정만 / 영암군 민속씨름단 선수 : 치고 올라오는 후배들 기세가 아주 무서워요. 저도 만만히 생각하고 하면 안 되니까. 항상 긴장하고 (훈련)하거든요.]

더위를 이기는 데는 역시 물놀이가 최고!

이가 시리게 차디찬 물속에서 한바탕 뛰어놀면 지옥 같은 훈련은 언제 받았나 싶습니다.

[오창록 / 영암군 민속씨름단 선수 : 땀내고 물에 들어오니까 정말 좋아요. 물이 얼음장처럼 시원해요.]

몸에 좋은 보양식으로 속을 든든하게 채워줍니다.

새벽에 한 시간, 그리고 오전과 오후에 두 시간씩, 하루 훈련 시간은 모두 다섯 시간.

가장 더울 때는 낮잠을 충분히 잡니다.

시간은 최소로 줄이되, 훈련 강도를 높여 효과를 극대화하는 것, 초절정 더위를 이기는 씨름단만의 비법입니다.

[김기태 / 영암군 민속씨름단 감독 : 휴식이 없으면 훈련하는데 보탬이 안 되기 때문에 충분한 휴식을 주고 있습니다. 또 먹는 것을 잘 먹이고. 또 체력 보충을 위해서 식단에 신경을 많이 쓰고 있습니다.]

목표는 추석 장사씨름대회, 이제 두 달밖에 안 남았습니다.

푹푹 찌는 더위에 전국이 지쳐가지만, 씨름단은 그래서 더위와의 맞대결을 멈출 수가 없습니다.

"민속씨름 화이팅!"

YTN 이승배[sbi@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